04.11
뉴스홈 > 보안/해킹
랜섬웨어 등으로 인해 사이버 공격 지속 시간 28% 감소파이어아이, 2020 맨디언트 M-트렌드 보고서 발표
   
 

[아이티데일리] 지난해 전세계 사이버 공격 지속 시간은 평균 56일로, 전년도 수치인 78일 대비 2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격 지속 시간이 감소한 이유로는 암호화폐 채굴, 랜섬웨어 등의 사이버 공격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21일 파이어아이는 2020맨디언트 M-트렌드 보고서(M-Trends report)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보고서는 파이어아이가 2019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의 맨디언트(Mandiant) 조사에서 얻은 통계와 인사이트를 포함하고 있다.

2020년 맨디언트 M-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사이버 침해가 시작될 때부터 내부 보안 팀에 의해 확인될 때까지 걸리는 공격 지속 시간의 중앙값이 평균 54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관찰된 중앙값인 204일 대비 73%나 낮은 수치다. 파이어아이 맨디언트 컨설턴트 집단은 이러한 눈에 띄는 감소 수치의 원인은 체류시간이 없는 랜섬웨어 관련 침해 건수가 크게 늘어난 점(18%)에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랜섬웨어 관련 건수를 제외하고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중앙값이 94일로 나타나 작년 대비 나아진 수치다.

글로벌 수치 또한 크게 개선됐다. 전세계 공격 지속 시간의 중앙값은 56일로, 전년도 수치인 78일에 비해 28% 감소했다. 파이어아이 맨디언트 컨설턴트 집단은 이러한 추세가 조직이 탐지 프로그램을 개선시킨 것뿐만 아니라, 랜섬웨어나 암호 화폐 채굴과 같이 다른 유형에 비해 체류 시간이 짧지만 파괴력이 큰 유형의 공격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점도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전 세계적으로 조직 내부 및 외부의 탐지 시간도 단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직 외부에서 사이버 침해가 일어났다고 인지한 경우의 공격 지속 시간 중앙값은 141일로, 전년도 184일 대비 23% 감소했다. 조직 내부에서 스스로 감지한 공격 지속 시간 중앙값은 30일로, 전년도 50.5일 대비 40% 감소했다. 내부적으로 탐지한 공격 지속 시간이 가장 많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지만, 조사 대상의 12%는 여전히 700일 이상이 소요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보고서에는 맨디언트가 지난해 관찰한 멀웨어 군에 대해 자세히 설명돼 있으며, 그 중 41%는 이전에 본적이 없는 유형으로 분석됐다. 또한 확인된 샘플의 70%는 가장 빈번하게 볼 수 있는 5가지 유형 중 하나에 속했으며, 이는 오픈소스 툴을 기반으로 개발된 것으로 분석됐다. 대다수의 새로운 멀웨어 유형이 윈도우(Window)와 기타 플랫폼에 영향을 주었다는 점 또한 주목할만 하다. 파이어아이 맨디언트는 리눅스(Linux) 또는 맥(Mac)에만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멀웨어 유형을 발견했지만 이의 활동은 아직까지 미미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파이어아이 맨디언트 전문가가 대응한 공격 중 가장 많은 비중(29%)을 차지한 부분은 직접적인 재정적 수익을 획득한 공격 유형이었다. 금품 착취, 몸값 요구, 카드 도용, 불법 이체 등이 포함된다. 다음으로 가장 많이 나타난 유형은 22%를 차지한 데이터 도난으로, 지적 재산권이나 최종 타깃 도달을 위한 첩보 활동 등을 뒷받침한다.

위르겐 커스처(Jurgen Kutscher) 파이어아이 서비스 제공담당 수석부사장은 “파이어아이 맨디언트는 많은 조직이 사이버 보안 수준을 크게 개선하는 사례를 봐왔지만, 최신 위협에 대항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라면서, “공격 그룹은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이들은 목표를 더욱 공격적으로 확장시키고 있다. 따라서 조직은 방어체제를 지속적으로 구축하고 테스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