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01
주요뉴스
뉴스홈 > 보안/해킹
인섹시큐리티, 쿼드마이너와 공인 파트너 및 교육센터 계약네트워크 위협 탐지 대응 솔루션과 악성코드 통합 검역 시스템 연동
   
▲ 인섹시큐리티가 쿼드마이너와 공인 파트너 및 교육센터 계약을 체결했다.

[아이티데일리] 디지털포렌식 및 네트워크 보안 전문업체인 인섹시큐리티(대표 김종광)는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 전문기업 쿼드마이너(대표 박범중)와 공인 파트너 및 교육센터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쿼드마이너는 네트워크 이상 행위 분석, 실시간 트래픽 분석, 보안 감사, 악성코드 탐지 등의 기능을 통해 네트워크 환경에 대한 총체적인 가시성을 제공하는 네트워크 위협 탐지 및 대응(NDR) 솔루션 ‘네트워크 블랙박스’를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로부터 GS인증 1등급을 획득했으며, 지난해 세계적인 IT 매거진 ‘APAC CIO 아웃룩’에서 선정한 올해의 10대 보안 기업으로 소개된 바 있다.

쿼드마이너의 네트워크 블랙박스는 사고 기록 전체를 분석하는 항공기 블랙박스처럼 네트워크 트래픽 전체를 손실 없이 수집해서 보안 위협을 발견하고 선별 대응한다. 자체 개발한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분석 속도를 높이고, 저장 공간에 효율성을 높인 것이 장점이다. 국내외 공공, 금융, 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으며, 글로벌 파트너들과 OEM 비즈니스도 이어 나가고 있다.

박범중 쿼드마이너 대표는 “로그분석 시스템이나 SIEM, 네트워크 포렌식 솔루션 등은 고도화된 위협에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다. 전통적인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은 패킷의 페이로드 분석이나 플로우 분석만을 지원해 위협을 정확하게 탐지하고 가시화하는데 제한적이었으며, 불필요한 이벤트를 과다하게 발생시켜 보안팀의 업무 폭증을 가져온다. 네트워크 블랙박스는 이러한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차세대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이라고 말했다.

네트워크 블랙박스는 100Gbps 망에서 단 하나의 데이터 유실 없이 수집·저장하며,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사이버 위협을 분석한다. 20종류 이상 분석 데이터셋을 갖췄으며, 80종류 이상 조건으로 상관분석을 진행한다. 시그니처 기반 공격, 행위 기반 공격, C&C, 악성코드, 웜, 시나리오 기반 공격 등 고도화된 위협에 대응하여 탐지된 내역을 다각도로 분석하고 악성 여부에 대한 명확한 가시성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지도학습 기반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적용한 AI 분석을 통해 교묘하게 보안 솔루션을 우회하는 공격까지 탐지한다.

김종광 인섹시큐리티 대표는 “쿼드마이너는 강력한 기능들을 통합하고 유기적으로 구성함으로써 높은 완성도를 선보여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주목하고 있는 기업이다. 쿼드마이너사의 네트워크 블랙박스(Network Blackbox) 기술과 마에스트로 네트웍스사의 악성코드 통합 검역 시스템인 ‘마에스트로 CTIP(Cyber Threat Intelligence Platform)’ 파일 검증 자동화 오케스트레이션 솔루션을 연동해 보안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