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4
주요뉴스
뉴스홈 > 컴퓨팅
[초점] 걸음마 뗀 ‘파스-타’, 플랫폼 궤도 진입 위해 2가지 숙제 풀어야IaaS 사업과 PaaS 사업 간 정확한 선 긋기와 상용화 가이드라인 제시 필요

[아이티데일리] ‘파스-타(PaaS-Ta)’는 6년의 개발·고도화 과정을 끝으로 본격 국내 클라우드 플랫폼 시장에서의 그 세가 조금씩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파스-타’가 국내 클라우드 플랫들과 같은 궤도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IaaS 사업과 PaaS 사업 사이 정확한 기준 제시 문제와 상용화를 위한 가이드라인 부재 등 2가지를 해결해야 한다고 업계는 주장하고 있다.

이 같은 비판의 목소리를 받아들이고, 능동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아가야 ‘파스-타’가 보다 확산될 수 있으며, 국내 클라우드 플랫폼으로서 성공적으로 클라우드 플랫폼 궤도에 올라갈 수 있다는 것이다.


“IaaS 사업에 끼워 맞추면 PaaS 생태계 퇴색될 것”

‘파스-타’가 행정안전부의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사업 등과 같은 굵직한 공공부문의 사업에 기반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파스-타’는 민간에도 확산되기 위한 마중물이 될 수도 있다. 다만, 업계는 ‘파스-타’가 적용될 사업이 IaaS 사업인지, PaaS 사업인지 그 기준을 정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PaaS 사업이라고 규정 짓는다면 IaaS 기술력을 갖춘 기업들의 공공사업 참여에 허들을 세우는 것이 아니냐고 날 세워 지적하고 있다.

예로는 기존 공공기관의 레거시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사업에 ‘파스-타’를 활용하는 것을 들 수 있다. 레거시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사업은 컨설팅 단계 이후 데이터 마이그레이션 등의 작업을 수행, 운영, 관리 단계를 거치기에 IaaS 사업에 가깝다. 이에 대해 한 관계자는 “레거시 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 사업에 ‘파스-타’를 끼워 넣기 위해 PaaS 사업이라는 이름을 걸게 되면 IaaS 전문 기업들은 사업 참여기회가 제한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즉, ‘파스-타’의 현재 상황이 몸은 PaaS 사업에 적합한데 반해 입고 있는 옷은 IaaS 사업이라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IaaS 사업이라는 옷을 사야하는 사람들이 구매할 수 없다. 그렇기에 IaaS 사업인지, PaaS 사업인지 정확한 기준이 세워져야 한다. 레거시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작업은 IaaS 사업 영역이다. 하지만 IaaS 사업에 ‘파스-타’를 활용하라고 명시하게 된다면, IaaS 전문 기업들이 공공사업에 참여할 기회를 잃을 수 있다.

이에 대해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몸에 맞지 않는 옷을 계속 입으면 문제가 생기듯, 파스-타 역시 마찬가지”라면서, “IaaS 사업을 PaaS 사업으로 바꿔 기관이 발주를 하면, IaaS 기업들이 충분히 수행할 수 있는 사업의 참여를 제한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행태가 지속된다면,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며, 더 나아가서는 국내 클라우드 플랫폼 생태계 자체가 퇴색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비판을 상쇄시키기 위해서는 공공부문 사업을 발주할 때 발주기관이 PaaS 사업인지, IaaS 사업인지 정확히 사업에 대해 선을 그어줘야 한다. 물론, 현재 클라우드 동향이 인프라와 플랫폼이라는 개념을 별도로 분리하고 있지 않지만,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를 보다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공공부문 사업에서는 선을 그어줘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사업 발주 기관에서도 클라우드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사업에 필요한 클라우드 서비스가 어떤 영역인지,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이유가 명확해야 한다. 특히, 사업을 발주할 때에도 기관이 전문성을 갖고 발주서에 명시해야 한다. 이 같은 문제를 능동적이고 주도적으로 개선해 나간다면, ‘파스-타’를 활용한 사업의 기술적 성숙도 역시 높아질 것이며, ‘파스-타’에 대한 국내 IT 업계의 인식도 점차 개선될 것이다.


비즈니스 활용 위해 상용화 가이드라인 필요

많은 기업들이 ‘파스-타’를 자사의 비즈니스에 적용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파스-타’를 상용화해 비즈니스 다각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기업들은 인력, 비용 등의 문제들을 직면한 상태에서도 지속하고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파스-타’의 상용화를 위해 정부 측이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비즈니스에 ‘파스-타’를 적용하는 방법은 2가지로, 하나는 ‘파스-타’를 SW로 상용화시켜 판매하는 방법과 ‘파스-타’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으로 구축해 이를 서비스하는 방법이다.

최근 상용화 문제가 더욱 주목받는 이유는 중소기업의 주도로 개발과 고도화를 이뤄냈는데 반해, 막상 상용화에 들어갈 때에는 중소기업들이 갖춘 기술적 역량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국내 IT 업계가 직면하고 있는 인력문제를 겪고 있는 기업에게는 허울 좋은 하눌타리라는 것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차원에서 중소기업에서도 상용화할 수 있도록 가이드를 제시해줘야 한다. 중소기업의 규모에서도 어느 정도 상용화가 가능한 정도의 수준까지 ‘파스-타’를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 측에서 최소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와 파스-타 관련 책의 유무(출처: 알라딘)

실례로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는 ‘파스-타’와 마찬가지로 정부 주도로 개발됐다.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는 확산과 고도화, 중소기업들의 참여 등이 원활이 이뤄지는데 비해 ‘파스-타’는 이러한 것들이 뒤처지고 있다. 실제로 이러한 차이를 극명히 볼 수 있는 지표가 있다. 시중 서점이나, 온라인 서점에 ‘파스-타’와 관련된 책이 있는 가다. 현재 ‘파스-타’ 관련 책은 시중에 없지만,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와 관련된 책은 차고 넘친다.

이처럼 ‘파스-타’가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와 같이 되기 위해서는 ‘파스-타’를 비즈니스에 활용하려는 기업들에게 책은 고사하고 어느 정도 따라올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파스-타’를 상용화 시키는데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기업들이 가진 역량도 있지만, 기업들이 ‘파스-타’에 대해 이해도가 가장 크게 작용한다”며, “이를 위해 정부에서 ‘파스-타’ 관련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제공해야 한다. 그렇게 된다면 향후 ‘파스-타’에 대한 기업들의 인식도 바뀌게 되고 결국은 ‘파스-타’를 상용화하려는 시도도 점차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용화를 위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한 또 다른 이유는 ‘파스-타’를 비즈니스에 적용하는 방법 중 전 세계 트렌드로 자리 잡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기반 플랫폼으로 적용하는 방법이 있기 때문이다. 최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가 주목받고 있는데, 구축을 위해서는 온프레미스와 퍼블릭 클라우드가 호환돼야 한다.

이때 온프레미스의 플랫폼과 퍼블릭 클라우드의 플랫폼을 동일한 플랫폼으로 맞추면 호환성을 높일 수 있는데, 여기에 ‘파스-타’를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대해 한 관계자는 “‘파스-타’ 관련 가이드라인이 만들어 진다면,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 전반에 더욱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고 전망했다.

이러한 문제가 있어도, 파스-타는 반드시 존재해야 하는 플랫폼이라는 주장에 대한 이견은 없다. 외산 클라우드 플랫폼들이 국내 플랫폼 시장을 지배해가는 와중에, 정부 주도로 개발된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이 제시됐다. 그렇기에 국산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타’는 현재 존재가치는 이미 확실하다.

다만, 업계 각기에서 들려오는 비판의 목소리를 능동적으로 받아들이고, 해결해 나아가야 보다 확산과 고도화가 가능해 질 것이다. 또한, 이러한 비판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상쇄시켜 나간다면, ‘파스-타’의 확산은 물론 국내 클라우드 플랫폼 생태계에 많은 기업들과 연결고리를 구축할 수 있다. 이로써, 클라우드 플랫폼 플레이어들과의 경쟁을 통해 기술도 점차 고도화될 것이며, 클라우드 생태계 역시 보다 활성화될 것이다. 

   
▲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타의 아키텍처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