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4
주요뉴스
뉴스홈 > 보안/해킹
코로나19 악용한 피싱메일 기승, 전분기 대비 36% 증가지란지교시큐리티, 1분기 국내 스팸메일 동향 분석…“모의훈련으로 사전예방해야”

[아이티데일리] 올 1분기 피싱 유형의 이메일이 전분기 대비 36% 증가하며 총 2억 3천만여 건이 유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를 악용한 피싱 공격이 급증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9일 지란지교시큐리티(대표 윤두식)는 올해 1분기 스팸메일 동향 분석 리포트를 발표,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전체 메일 총 2,027,056,907건 중 스팸메일은 1,095,104,979건으로 전분기 대비 6.4% 증가했으며, 특정 타깃을 노린 피싱 메일은 전분기 대비 36% 증가한 231,760,605건을 기록했다.

   
▲ 지란지교시큐리티 1분기 국내 스팸메일 동향 분석 인포그래픽

실제로 코로나19 이슈 관련 질병관리본부를 비롯한 국내외 기관을 사칭해 ‘UPDATE COVID-19’, ‘긴급 상황: 도시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등 악성 첨부파일 실행을 유도하는 악성 메일이 발견됐으며, 관련 메일 유입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기관 및 기업들이 늘면서 상대적으로 보안이 취약한 환경에서 이메일을 열람할 가능성이 높아져, 사용자들의 보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란지교시큐리티는 급증하는 악성 메일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사용자와 관리자의 지속적인 의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용자는 출처가 명확하지 않은 메일을 열람하지 말고 즉시 보안 관리자에게 신고해야 하며, 관리자는 사용자들이 이러한 메일을 열어보지 않도록 지속적인 보안 교육이 필요하다.

평소와 같은 보안 교육이 어려운 재택근무 기간 동안에는 관리자가 이메일을 이용한 훈련을 수행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실제와 유사한 피싱 메일을 임의로 발송해 이를 수신한 사용자가 메일을 열람하지 않고 즉시 신고하도록 하며, 반복적인 훈련으로 사용자의 피싱 메일 대처 능력을 키울 수 있다.

서양환 지란지교시큐리티 이메일보안사업부장은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사회적인 이슈를 악용한 이메일 공격이 지속될 것이며, 재택근무와 같이 보안이 취약한 비대면 환경을 노린 공격이 증가할 것”이라면서, “기업 및 기관은 반복적인 보안 훈련을 통해 보안 의식을 향상시키고 사이버 공격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