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03
뉴스홈 > 문화
이재용 ‘대국민 사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조사 결과는?국민 10명 중 7명 “지켜보겠다”

[아이티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국민들이 유보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일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 등 삼성그룹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직접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며 “이제는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노사 문제와 관련해 “이제 삼성에서는 무노조경영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8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지난 4월 6일부터 5월 5일까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이재용 부회장 사과 전 30일 동안 감성어와 사과 후 이틀 동안 감성어를 비교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과 전 30일 동안 이재용 부회장 정보량은 8111건에 그쳤으나 사과 당일인 6일과 익일인 7일 단 이틀간 정보량은 1만 3192건으로 5081건 62.64% 급증했다.

연구소는 “사과 전 하루 평균 정보량은 270.3건이었으나 사과 후 이틀간 하루 평균 정보량은 6596건으로 24.4배나 폭증, 국민들은 이 부회장의 사과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과 전 30일 동안 이 부회장에 대한 긍정률은 16.37%였으나 사과 후 이틀 동안엔 6.60%로 9.77%p나 하락했다. 반대로 부정률은 사과 전 44.19%였다가 사과 후 20.62%로 떨어졌다. 중립률은 39.44%에서 72.78%로 33.34%로 배 가까이 급증했다. 이 부회장의 사과에 대해 일단 국민들은 향후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연구소 관계자는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 유보적인 태도를 보인 점을 감안할 때 향후 이 부회장의 후속 조치가 이어질 경우 긍정 평가는 상당폭 높아질 가능성이 높지만 반대일 경우 부정 평가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