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03
뉴스홈 > 비즈니스IT
“데브옵스가 개발자의 역할과 책임 변화 이끈다”깃랩, 2020년 글로벌 데브섹옵스 설문조사 결과 발표
   

[아이티데일리] 깃랩이 2020년 글로벌 데브섹옵스(DevSecOps) 설문조사 보고서(Global Developer Report: DevSecOps)를 20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전 세계 21개 국가에서 3,600명 이상의 SW전문가가 참여했다.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전 세계 SW개발팀들이 데브옵스(DevOps)를 채택하면서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데브옵스를 채택하고 새로운 도구가 구현됨에 따라, 개발자와 보안·운영 팀 간의 업무 역할과 도구 선택, 조직도가 크게 변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드 시브랜디(Sid Sijbrandij) 깃랩 공동창업자 겸 CEO는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성공적인 데브옵스 실무자들이 증가했으며, 출시시기를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진정한 지속적인 통합 및 배포가 이뤄졌으며, 테스트 및 보안 부문에서도 전환율이 진척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전 세계 팀들이 새로운 기술을 활용하고 업무 역할을 보다 유동적으로 변화시킴으로써 팀 간의 협업 및 테스트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변화하는 개발자의 역할
이제는 비즈니스 성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개발자의 역할이 어떻게 진화하고 있는지, 이것이 보안 및 운영, 테스트 팀의 책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이해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개발자의 35%는 앱이 실행되는 인프라를 정의하거나 생성하고 있고, 14%는 실제로 해당 인프라에 대한 대응 및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깃랩은 이와 같은 결과가 개발자와 운영팀 간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운영 전문가들의 70%는 새로운 프로세스와 변화하는 기술을 통해 개발자들이 자체 환경을 프로비저닝할 수 있게 됐으며, 이를 통해 책임의 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데브옵스 채택율이 계속 증가하면서 59%의 기업들이 지속적인 배포(CD: Continuous Delivery)의 혜택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하루에 한 번, 하루에 여러 번, 또는 며칠에 한 번씩 지속적인 배포를 실행했다. 이는 지난해 45%에 비해 증가한 수치다.

   
▲ 데브옵스가 확산되면서 지속적인 배포(CD)를 활용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불분명한 보안 책임 소재
보안에 대한 책임 소재가 불분명해짐에 따라 개발자와 보안 팀 간의 마찰은 계속되고 있다. 보안 팀의 33%는 자신에게 보안책임이 있다고 답했지만, 29%는 모든 사람이 보안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개발자들의 25%는 보안에 대해 책임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이에 따라 더욱 명확한 책임 소재가 요구되고 있다.

조나단 헌트(Johnathan Hunt) 깃랩 보안 부문 부사장은 “팀의 일상적인 책임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를 보다 명확하게 규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이는 조직 전반의 보안 능력에 영향을 미치며, 보안 팀은 개발 효율성과 보안 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새로운 도구를 채택하고 배포할 수 있는 구체적인 프로세스를 구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새로운 기술을 통한 출시 속도 단축
개발 팀에게는 소프트웨어 출시 속도와 단축이 중요하다. 개발자의 82%는 데브옵스를 채택한 후 코드를 보다 빨리 출시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또한 지속적 통합(CI: Continuous Integration) 및 지속적 배포는 애플리케이션을 구현 및 배포하는 시간을 단축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입증됐으며, 38%는 데브옵스를 구현하는데 이를 포함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유비텍(Ubitech)의 엔지니어링 책임자이자 깃랩의 핵심 기여자인 조지 트시올리스(George Tsiolis)는 “유비텍은 지난해 신규 및 기존 프로젝트에 지속적인 통합 및 배포(CI/CD) 실행 방식을 도입했다. 지금까지 CI/CD 구현을 통해 테스트 적용 범위가 전반적으로 증가하고, 배포 또한 더욱 빈번해졌다. 또한 애플리케이션 배포 전후에 잠재적인 취약점을 발견하는 데 필요한 새로운 통찰력을 팀에 제공했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