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9
뉴스홈 > 컴퓨팅
델 테크놀로지스,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 ‘파워플렉스’ 출시변화하는 IT 환경 및 현업 요구 맞춰 예측 가능하며 지속적인 성능 보장
   
▲ 델EMC 파워플렉스 어플라이언스

[아이티데일리]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 대표 김경진)는 14일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SDS; software-defined storage) 솔루션 신제품인 ‘델 EMC 파워플렉스(Dell EMC PowerFlex)’를 공개했다.

파워플렉스는 수천 개 노드까지 선형적으로 확장하며 용량, IO(입출력) 성능, 처리량(throughput)을 늘려 나갈 수 있고, 식스나인(99.9999%) 수준의 가용성을 제공하는 등 대규모 환경의 고성능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다.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하드웨어 모듈을 자유롭게 분리 구성할 수 있으며, 요구되는 성능에 맞게 자원을 배치할 수 있다. 또한 필요에 따라 아키텍처를 변경하고 배포의 최소 단위를 사용자가 직접 정할 수 있으며, HCI(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 모드를 적용해 단순화된 인프라를 빠르게 구현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빠르게 진화하는 IT 워크로드에 보다 쉽게 대응하고, 확장성과 고성능을 필요로 하는 고객들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하고 단순화시켜 나가고 있다. ‘파워플렉스’는 기존의 ‘V엑스플렉스(VxFlex)’ 솔루션을 파워(Power) 포트폴리오에 편입시킨 제품으로, 고객들이 소프트웨어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예측 가능한 IT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델EMC 파워플렉스 랙스케일

뛰어난 유연함과 확장성

파워플렉스는 필요에 따라 IT 인프라를 구축하고 운영하며 확장하는데 있어서 자유로운 선택이 가능하다. 파워플렉스의 단일 플랫폼 상에서, 베어메탈 기반의 데이터베이스 및 가상화된 워크로드는 물론 최신 클라우드 네이티브 컨테이너 방식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한다.

VM웨어 외의 하이퍼바이저나 베어메탈 OS 지원이 필요한 환경을 운영하는 경우, 파워플렉스를 통해 두 계층으로 분리된 인프라를 제공받아 다양한 환경의 혼합 사용 및 확장이 가능하다. 특히 데이터 집약적인 워크로드 또는 서버와 스토리지를 각각 확장해야 하는 환경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파워플렉스는 어플라이언스 및 랙 옵션으로 사용 가능하다. 어플라이언스의 경우 대규모의 확장성과 유연한 네트워킹 옵션을 제공하며, 파워플렉스 랙(PowerFlex Rack)은 통합 네트워킹 및 프로페셔널 지원이 제공되는 통합 엔지니어드 랙-스케일 시스템이다. 기획 및 구축의 복잡성을 제거하고, 업그레이드 및 시스템 확장을 통해 시스템의 원활한 운영을 보장하도록 설계됐다.


SLA와 높은 가용성 보장, 비즈니스 크리티컬 업무에 최적화

파워플렉스는 복잡한 처리가 요구되는 비즈니스 크리티컬 애플리케이션을 완벽히 지원함과 동시에 신속한 서비스 확장을 위해 간편한 확장성을 제공, 고객들이 애플리케이션 SLA를 효과적으로 달성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비즈니스 요건에 맞춰 서비스를 온디맨드로 확장할 수 있으며, 어떠한 조건에서도 중단이 발생하지 않는 원활한 서비스를 보장한다.

소프트웨어 정의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파워플렉스는 운영에 지장을 주거나, 높은 비용이 소요되는 데이터 마이그레이션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다운타임이나 성능 저하 없이 노드 교체(swap out)가 가능하여, 업무 중단없이 신규 장비로의 단계적인 교체나 무중단 마이그레이션이 가능하다.

이번 릴리즈에는 새로운 데이터 보호 서비스들이 추가됐다. 한 예로 네이티브 비동기 복제와 30초 수준의 RPO(목표복구시점)가 구현돼, 보다 높은 가용성을 제공한다. 또한 의료나 금융권과 같이 거버넌스와 컴플라이언스가 중요한 분야에서 이 같은 요건을 준수할 수 있도록 안전한 스냅샷 기능이 추가됐다.


자동화 플랫폼 및 툴로 간편하고 효율적인 IT 운영

파워플렉스는 인프라 전반의 지속성을 위해 IT 프로세스 및 워크플로 자동화 프레임워크를 제공한다. IT 운영 및 라이프사이클 관리를 위한 툴인 파워플렉스 매니저(PowerFlex Manager)를 통해 전체 인프라, 즉 펌웨어, BIOS, 노드, 네트워킹, 하이퍼바이저 등 서버와 스토리지 전체의 운영 워크플로를 자동화한다. 또한 개방형 API를 통해 델 테크놀로지스 클라우드(Dell Technologies Cloud)와 같은 클라우드 자동화 및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과 손쉬운 통합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다양한 엔터프라이즈 워크로드 및 클라우드 자동화 플랫폼에 걸쳐 광범위한 에코시스템에 대해 검증 및 최적화 작업이 완료돼 있다. 에코시스템에는 오라클(Oracle), SQL 서버(SQL Server) 등의 엔터프라이즈 데이터베이스를 비롯해 SAP HANA와 같은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스플렁크(Splunk), SAS, 엘라스틱 스택(Elastic Stack)과 같은 분석 워크로드,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VMware Cloud Foundation), 델 테크놀로지스 클라우드(Dell Technologies Cloud), 쿠버네티스(Kubernetes), 구글 안토스(Google Anthos)와 같은 클라우드 자동화 플랫폼 등이 포함된다.

김경진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총괄사장은 “데이터의 활용과 애플리케이션 경쟁력이 매출과 운영에 미치는 영향력이 점점 더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IT 인프라 관리의 복잡성을 낮추는 것이 더욱더 중요해지고 있다. 비즈니스의 변화,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비하고자 하는 기업이라면. 유연성과 확장성을 보장하는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 ‘파워플렉스’를 통해 단일 시스템에서 혁신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업데이트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