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1
뉴스홈 > 모바일
[동향] LG전자, 한국표준과학연구원·KAIST와 6G 이동통신 개발 MOU6G 원천기술 개발부터 검증까지 연구개발 프로세스 구축 나서
   
▲ LG전자가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및 KAIST와 6G 이동통신 개발을 위해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왼쪽부터) 김병훈 LG전자 C&M 표준연구소장, 박현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장, 조동호 한국과학기술원 LG-KAIST 6G 연구센터장

[아이티데일리] LG전자가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함께 차세대 이동통신 개발에 발 빠르게 대응한다.

LG전자는 12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6G 이동통신 개발’을 위한 3자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참여기관 3곳은 6G 기술에 대한 원천기술 개발부터 기술 검증까지 6G 연구개발 프로세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LG전자 등 협약 참여기관은 올해 하반기부터 6G 테라헤르츠(THz)와 관련한 원천 기술 개발·기술 검증·인프라 구축 및 운영·주파수 발굴·채널 특성 분석 등을 진행해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확보할 계획이다.

6G는 2029년 상용화가 예상되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로, 6G 시대에는 사람·사물·공간 등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물 지능 인터넷(AloE, Ambient IoE) 환경이 인공지능(AI)과 결합, 조성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테라헤르츠 무선 송수신 기술은 6G 이동통신의 핵심이다. 이 기술은 0.1 테라헤르츠에서 수(數) 테라헤르츠에 이르는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초당 최대 1테라비트(1T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앞서 LG전자는 2019년 1월 KAIST와 LG-KAIST 6G 연구센터를 국내 최초로 설립하고 6G 이동통신 핵심 기술에 대한 선행 연구, 개발 등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LG-KAIST 6G 연구센터는 현재까지 테라헤르츠 무선 송수신 원천기술을 포함해 다수의 6G 핵심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1975년 설립된 국가측정표준 기관이다. 통신·반도체·자동차 등 국가 주력산업의 제품 품질 향상에 공헌하고 있다. 특히 연구원 내 전자파 표준그룹은 전자파 전 분야 측정표준을 확립해 국내외에 보급하고 있다. 또 6G 테라헤르츠에 활용될 220GHz까지 주파수 대역의 원천 측정기술, 기술 검증 인프라 등을 확보하고 있다.

박현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장은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개발하는 전자파 분야 원천 측정기술이 우리나라 기업의 6G 연구개발 분야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며, “산학연 간 긴밀하고 지속적인 연구 협력으로 국내외 측정표준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동호 한국과학기술원 LG-KAIST 6G 연구센터장은 “우리나라가 5G 세계 최초 상용화에 이어 6G 이동통신의 연구개발을 주도하기 위해 국내 최고 산학연 기관들이 모여 4차 산업혁명 후 미래사회 인프라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했다”며 “미래산업을 위한 기술 초석을 마련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병훈 LG전자 C&M 표준연구소장은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선점 경쟁이 치열하다. LG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6G 핵심 후보 기술인 테라헤르츠 무선 송수신에 대한 연구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견고하게 구축하길 기대한다”며, “협약 기관들의 역량 강화를 넘어 국가 기술 경쟁력의 강화와 연구개발 협력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