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1
뉴스홈 > 컴퓨팅
이노그리드-넷비전텔레콤, 영상 비식별화 솔루션 개발 나서안면 및 차량번호 인식으로 영상에 마스킹처리도…개인정보보호와 지능형 VMS 추진
   
▲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좌측), 전병천 넷비전텔레콤 대표

[아이티데일리] 이노그리드가 영상 데이터 비식별화 고도화 및 개인정보보호에도 적극 나선다.

17일 이노그리드(대표 김명진)는 클라우드기반 지능형 CCTV 관제허브시스템(AI-Cloud Control Center, 이하 AI-C3) 구축을 위해 통신 및 딥러닝 전문기업 넷비전텔레콤(대표 전병천)과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CCTV의 영상 비식별화해 음성, 이미지, 영상 등 데이터를 분석할 예정이다.

이번 MOU는 전국에 설치된 공공 CCTV와 저장된 각종 영상데이터들을 ‘AI-C3 시스템’으로 비식별화 할 수 있도록 딥러닝과 AI 기반 기술을 공동 개발해 우수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을 골자로 추진됐다. 아울러, 이노그리드는 안면 인식과 차량번호 인식 등을 통해 영상에 마스킹처리해 개인정보보호와 지능형 통합영상관제시스템(AI-Video Management System) 개발 등 사업 다각화도 꾀한다.

이를 위해 이노그리드는 AI 데이터 파이프라인을 연계한 데브옵스 환경, 클라우드 최적화 AI인식서비스, AI-C3 구축 주관사업자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넷비전텔레콤은 차량분류 및 번호 인식AI, 교통정보 흐름예측, 이상행동 패턴예측, 기타 지능형 서비스 모델 개발 등 AI 딥러닝 모델을 담당한다.

국내 공공기관의 CCTV 설치 및 운영 대수는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5년 73만 대, 2018년에는 100만 대를 넘어섰다. 하지만 기존의 방식으로는 영상을 저장하는데 한계를 갖고 있으며, 데이터 폐기 등으로 양질의 데이터분석은 어려운 상황이다. 양사는 이런 문제를 개선하고 새로운 시장개척을 위해 기존 CCTV를 통해 저장된 방대한 영상데이터 및 품질 좋은 데이터를 유통할 수 있도록 양사의 핵심기술 클라우드와 딥러닝 AI 기술을 협력해 지자체 수요에 따른 지속적인 기술고도화 및 사업 확대를 이어나 갈 계획이다.

이노그리드 김명진 대표는 “데이터 3법 통과에 따라 가명정보가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며, “기존에 없던 시장인 만큼 양사의 전문영역 협력을 통해 데이터의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해 나가는 동시에 데이터 주권 강화에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IT 업계의 숙원이던 데이터 3법 개정안이 지난 8월 5일부터 본격 시행되면서, 비식별화사업은 빅데이터 플랫폼, 영상관제센터, 스마트시티, 의료분야 등으로 확산이 기대되고 있다. 이노그리드 역시 AI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사업을 위해 GS인증, CC인증, 보안기능시험결과서, 클라우드 보안인증(CSAP)도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자체개발한 클라우드 솔루션 ‘클라우드잇’이 정부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