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6
주요뉴스
뉴스홈 > 종합/정책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21일 서비스 개시비대면 서비스 공급기업 359개사 선정…’21년까지 16만 개 중소기업에 비대면 서비스 제공
   

[아이티데일리] 오는 2021년까지 16만 개 중소기업의 원격‧재택근무 도입 등 디지털 전환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사업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서비스를 공급할 359개사를 지난 21일 선정했다고 밝혔다.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사업은 오는 2021년까지 총 16만 개 중소기업의 원격‧재택근무 도입을 지원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대다수 중소기업은 자본과 인식의 부족 등으로 디지털 전환을 수행하지 못하는 사각지대(Digital Divide)에 처해 있는데, 해당 사업을 통해 디지털화의 첫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돕겠다는 계획이다.

중기부는 지난 8월 13일부터 24일까지 화상회의, 재택근무, 네트워크‧보안솔루션, 온라인교육 등 비대면 서비스 공급기업을 모집했다. 총 613개사가 공급기업으로 신청한 가운데, 약 한 달에 걸쳐 요건 검토와 전문가 심층평가, 수요자 체험평가 등을 거쳐 총 359개사를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359개사는 1개 기업당 최대 3개의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며, 총 412개의 서비스가 공급 대상으로 선정됐다. 서비스 분야별로는 재택근무 분야 175개(42.5%), 에듀테크 분야 91개(22.1%), 네트워크‧보안 솔루션 분야 58개(14.1%), 화상회의 분야 55개(13.3%) 등이다.

   
▲ 359개사의 412개 서비스가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서비스 대상으로 선정됐다.

선정된 359개 공급기업은 21일부터 23일까지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에 기업 정보와 서비스를 등록한다.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하려는 기업은 해당 플랫폼을 통해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수요기업으로 선정되면 비즈니스 여건에 맞는 공급기업을 직접 선택해 최대 400만 원 한도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모든 과정이 플랫폼상에서 비대면‧온라인으로 진행돼 중소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준다.

특히 수요기업이 이용한 서비스에 대해서 품질과 가격, 공급기업의 사후관리(A/S) 등을 평가하는 별점제도를 도입해 공급기업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중기부는 수요기업의 만족도 등에 따라서 서비스 제공이 미흡하거나 불량한 공급기업은 공급기업 목록에서 제외하거나 신규 기업을 추가 모집하는 등, 비대면 서비스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 ‘K-비대면 바우처’ 지급 및 활용 절차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중소기업들이 불편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짧은 시간 최선을 다해 준비했으나 첫 사업이다 보니 부족한 점들이 있을 것”이라며, “사업이 본격적으로 운영되기 시작하면 공급기업과 수요기업들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불편하고 부족한 점들은 계속 보완해서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이 우리나라 비대면 서비스 시장 활성화의 거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