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4
주요뉴스
뉴스홈 > 보안/해킹
국가기관 망분리 사업에 ‘올해 400억 투입’망분리 18곳, 백본 분리 1곳 등 총 19개 사업 추진… 조기 마무리 예정
국가기관의 보안 강화를 위한 네트워크 분리 사업이 본격 진행된다. 지난해 국조실, 대통령비서실, 통일부에 이어 올해는 기밀문서 취급을 많이 하여 보안 강화가 시급한 19개 국가기관들이 차례로 본 사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국가기관 네트워크 분리 사업은 해킹 등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국가기밀 등 중요자료의 유출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국가기관의 인터넷과 업무전산망을 분리 하는데 목적이 있다. 특히, 사용자 PC보안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기존 업무용, 인터넷용 구분 없이 하나의 사용자 PC에서 모든 자료가 관리되어 보안 사고의 우려가 있었으나 본 사업을 통해 기존 PC는 업무용으로만 사용하고, 저장 공간이 없는 인터넷 및 민원서비스 전용 PC를 새로 도입해 보안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국정원은 지난해 "해킹의 활성화로 2010년까지 30여 국가 주요 기관들을 선정해 인터넷망과 업무망을 분리하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초 2010년 까지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지속적인 보안 사고의 발생으로 보안 강화가 시급히 요구됨에 따라, 3개년 사업을 올해 몰아서 조기에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올해는 예년보다 공공시장 IT 수요 침체로 어려움을 겪어 온 만큼 SI업체는 물론, 네트워크 및 보안 전문 업체들은 4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이 사업에 주시하고 있다.

망분리 사업 시 필수 솔루션은 ▲인터넷 PC환경 구축을 위한 인터넷PC와 키보드, 마우스 및 모니터 공유를 위한 PVM스위치 ▲보안환경 구축을 위한 신규 인터넷망의 침입차단시스템(방화벽), PC보안 및 패치관리시스템, 인터넷망과 업무망의 사용자 PC혼용 방지를 위한 네트워크접근제어시스템, 보조기억매체 관리시스템, 보안메일시스템, 이메일 악성코드 차단시스템 ▲네트워크 환경 구축을 위한 라우터, 백본스위치, L2/L3스위치 등이다.

질병관리본부, 국토해양본부, 국가경쟁력강화위, 기획재정부, 특허청, 농림수산식품부, 환경부, 공정거래위원회, 정부통합전산센터(통합망 백본 분리) 등 9곳은 이미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입찰공고를 했으며 나머지 10곳도 9월 안에 입찰공고를 내보낼 계획이다. 9곳 중 4곳은 이미 사업자가 선정됐다. 환경부와 정부통합전산센터는 삼성네트웍스가, 문화체육관광부는 삼성SDS가, 농림수산식품부는 포스데이타가 주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사업 규모는 기관 규모 및 인원 수에 따라 3억원 부터 37억원 대까지 다양하다. 때문에 사업규모가 큰 환경부나 농림부 사업의 경우 10여 곳의 SI업체들이 참여해 경합을 벌인 반면, 사업규모가 작은 국가경쟁력강화위 사업의 경우 SI업체 1곳 밖에 참여를 안 해 결국 유찰됐다. 10월 초 다시 사업자 선정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한국정보사회진흥원(NIA)은 "청사를 옮긴 기관도 있고 정부 조직개편으로 LAN구성 등 사업 진행을 위한 부처별 사정이 저마다 다르다. 때문에 해당 부처와 협의하면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과거 사용자 PC에 바이러스가 감염되면 모든 네트워크 및 업무가 마비될 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본 사업을 통해 이 같은 우려를 덜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