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6
뉴스홈 > 보안/해킹
악성코드 제거프로그램의 52%가 오탐제품’11년도 악성코드 제거 프로그램 실태조사 결과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서종렬)은 국내에서 제작·판매되고 있는 77개사 202종(유료 181종, 무료 21종)의 악성코드 제거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년도에 비해 악성코드 샘플 치료 성능은 향상되었으나 오탐제품과 불량백신도 여전히 제작·배포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태조사 시 악성코드 샘플은 실제 침해사고에 악용되었던 샘플, 해외 2곳 이상의 지역에서 발견된 샘플, 3개 이상의 백신엔진에서 발견된 신규 악성코드가 사용됐고 악성코드 탐지 및 치료 성능, 이용약관 게재, 설치시 사용자 동의 여부, 업데이트 여부, 실시간 탐지 기능 등 39개 항목에 대해 조사가 이뤄졌다.

악성코드 탐지·치료의 경우 3,000개의 신규 악성코드 샘플 중 2/3(2,000개) 이상을 탐지·치료한 프로그램은 '10년에 비해 두 배 가까이 증가(17.5% → 31.2%)하였으며, 실시간 감시기능을 갖춘 백신 프로그램도 늘어난 것(16% → 26.7%)으로 조사되었다.

그러나 자동 업데이트 기능을 갖춘 프로그램이 줄어들고(64.6% → 45%), 정상파일을 악성코드로 오인하여 이용자 피해를 유발할 수 있는 오탐 제품도 크게 증가(27.7% → 52%)한 것으로 나타나 이용자들의 제품 선택에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

방통위는 금번 실태조사에서 3,000개 샘플 중 2/3 이상을 탐지하고 치료하는 제품 63종 중에서 이용약관 고지, 설치 시 동의 확인 등 실태조사 필수항목을 준수하는 12종을 한국인터넷진흥원 보호나라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등 이용자들이 제품을 선택하는데 참고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방통위는 오탐, 성능미달 등의 문제점이 나타난 제품의 제조자에게 조사 결과를 개별 통보하여 시정토록 권고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유관기관(경찰청, 한국소비자원 등)과도 협력하여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