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2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KT, 지배적 사업자 지정으로 초고속인터넷 사업 위축될 듯
정보통신부가 KT의 초고속인터넷 서비스를 '이용약관 인가대상 사업'으로 지정함에 따라 KT는 앞으로 신규사업 진출 시 정통부로부터 매번 이용약관 변경인가를 받아야 한다. 이에 따라 KT의 초고속인터넷 사업의 가입자 유치와 신규 사업 진출에 어려움을 겪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KT는 하나로텔레콤의 두루넷 인수, 파워콤의 초고속인터넷 시장 합류 등으로 KT 위상 유지에도 어려움을 겪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들 후발 사업자의 공격적인 영업과 케이블TV 사업자의 TPS 서비스가 본격화될 경우 그 타격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KT 관계자는 "이번 지배적 사업자 지정으로 향후 신규 서비스 상품 출시나 요금 인상 등 제반 영업 활동에 막대한 차질을 빚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정통부의 KT 이용약관 인가대상 지정은 KT가 지난해 말 매출액 기준으로 시장 점유율 55%를 차지했고, 가입자 기준으로도 51%를 차지하고 있는 독점 사업자라는 점에서 서비스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취해진 것이다. 정통부는 이번 조치로 사업자간 과열경쟁이 완화되어 가입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