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7
뉴스홈 > 문화
네이버, 웹소설 출시 1년 "가능성 확인"아마추어 작가 위한 ‘챌린지 리그’에 11만 편 게재...40여건은 출판도

[아이티데일리]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자사의 ‘네이버 웹소설’ 서비스가 출시 1년 만에 장르소설 저변 확대를 위한 콘텐츠 플랫폼으로서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15일 발표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네이버 웹소설’은 2013년 1월 15일 출시한 장르소설 콘텐츠 플랫폼으로, 정식 작가뿐 아니라 아마추어 작가도 쉽게 자신의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공간이다. 네이버는 2013년 한 해 동안 61명의 정식 연재 작가와 6만 2천여 명의 아마추어 작가(네이버 ID 기준)들이 ‘네이버 웹소설’을 통해 자신의 작품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특히, 정식 작가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작품을 올릴 수 있는 ‘챌린지 리그’ 코너에는 2013년 한 해 동안 약 11만 편의 작품이 올라왔다고 설명했다. 현재 연재되고 있는 ‘챌린지 리그’ 작품도 5만 5천여 개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네이버 웹소설’의 2013년 12월 하루 평균 조회수가 2013년 1월에 비해 378% 이상 증가했고, ‘미리보기’ 등 유료 보기 매출도 증가하여 지난 12월에는 월 매출 2억 원을 넘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독자 저변이 확대되면서 출판사들이 웹소설 작품을 종이책이나 전자책으로 출판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에 따르면, 1년 동안 ‘네이버 웹소설’의 정식 연재 작품과 ‘챌린지 리그’ 연재 작품 중 약 40여 작품이 출판되었고, 2월 중에 6~7개의 작품이 추가 출판될 예정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