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7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2·11 대란’으로 정점 찍은 보조금 경쟁, SKT-LGU+ ‘옥신각신’LGU+ “SKT, 유례없는 수준으로 시장 과열시켜” vs SKT “과열 경쟁, LGU+가 주도”

   
 

[아이티데일리] 이동통신 시장이 ‘2·11 대란’으로 시끄럽다. 지난 11일 새벽 유명 스마트폰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고가 스마트폰이 염가, 공짜, 심지어 마이너스 폰으로 풀렸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번호이동 ‘대란’이 일어난 것.

‘2·11 대란’의 주체는 SK텔레콤(이하 SKT). SKT는 이날 최대 800억원 규모로 추정되는 보조금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SKT는 11일 하루만에 6,000여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12일 LG유플러스(이하 LGU+)가 공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SKT는 이날 인당 최대 145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했다.

최고 보조금 지급 대상은 출고가 84만 7,000원의 갤럭시S4 LTE-A 단말. SKT는 단말 출고가 제외하고 남은 60만 3,000원의 보조금을 페이백(가입 시 현금을 고객 통장으로 입금해 주는 방식) 또는 요금 할인으로 지급하며 가입자를 끌어모았다. 이른바 ‘마이너스 폰’이 시장에 뿌려진 것.

또한 이날 SKT 번호이동을 통해 아이폰5S, 갤럭시노트3에 가입한 고객이 부담해야 하는 단말 할부원금은 9~10만원까지 떨어졌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OTA)에 따르면 이날 전체 번호이동 건수는 11여만 건. 이는 방통위의 시장과열 기준 대비 4.6배나 높은 수치다.

LGU+ 측은 “SKT는 1~10일 사이 5,000여건의 번호이동 순감을 기록하자마자 점유율 50%를 사수하고자 보조금을 풀었다. 그 결과 하루 만에 사상 최대의 번호이동 순증을 기록했다”며 “SKT가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가입자를 마음껏 끌어올 수 있다는 것이 입증된 셈”이라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어 “SKT는 지난 연말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불법 보조금 행태의 주도사업자로 적발됐음에도 영업정지 처벌을 면했다. 이에 방통위 조사기간인 지금도 ‘배짱 불법 보조금 영업’을 지속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반면 SKT는 시장과열의 원인이 LGU+에 있다고 반박했다. LGU+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최대 400억원 규모의 보조금 영업으로 1만 3,000여명의 가입자를 확보, ‘선방’을 날렸다는 것.

갤럭시 S4 LTE-A를 마이너스 폰으로 둔갑시킨 것 역시 LGU+가 먼저라는 것이 SKT의 설명이다. SKT에 따르면 LGU+는 갤럭시 S4 LTE-A 가입 고객에게 12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했다.

SKT 측은 “LGU+는 2014년 영업 목표로 가입자 5% 성장을 내세웠다. 이는 전체 가입자가 110%에 달하는 이동통신 시장에서 ‘가입자 뺏기’를 선언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이어 “한 사업자가 보조금 경쟁을 주도하면 다른 사업자는 따라가게 돼 있다. LGU+는 먼저 보조금 경쟁을 부추겨 놓고 이제 와서 적반하장 격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편, 이처럼 이동통신 사업자 간의 보조금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대란’에 합류하지 못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똑같은 소비자고 똑같은 핸드폰인데, 누구에게는 보조금을 지급해 싸게 팔고 하는 게 왜 당연한 듯 이야기되는지 모르겠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