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0
뉴스홈 > 문화
네이버 웹소설, 프로추어 작가 공간 ‘베스트 리그’ 신설독자에게는 큐레이션 제공 및 창작자에게는 동기 부여 위해

   
 
[아이티데일리]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웹소설 서비스 내 ‘베스트 리그’ 코너를 15일 신설했다고 발표했다.

네이버는 ‘베스트 리그’가 누구나 작품을 올릴 수 있는 ‘챌린지 리그’의 인기 작품들이 모이는 공간으로, 아마추어와 프로 사이의 프로추어 작가들이 활동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챌린지 리그’ 작품 중 작품 인기도, 연재 충실도, 운영자 검토 의견 등을 종합해서 매월 선정하며, 첫 선정 작품은 263편이다.

또한, 지난해 1월 웹소설 서비스 출시 이후 지난 3월 31일까지 76,000여 명의 아마추어 작가들이 약 20만 편 이상의 작품을 ‘챌린지 리그’에 올렸다고 덧붙였다. 현재 연재 중인 작품은 ‘챌린지 리그’ 6만6천여 편, ‘베스트 리그’ 263편, ‘오늘의 웹소설(정식 연재)’ 43편이다.

네이버는 ‘챌린지 리그’에 올라오는 모든 작품들을 읽기는 어렵지만 정식 연재 코너인 ‘오늘의 웹소설’에 올라오는 작품만으로는 부족함을 느끼는 독자들에게 ‘베스트 리그’가 좋은 큐레이션 코너가 될 수 있을 것이며, 작가 입장에서도 승격제가 창작 활동에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울러, ‘베스트 리그’에서 창작하는 작가들이 수익을 만들 수 있도록 오는 5월 중 콘텐츠 유료 판매 기능인 ‘미리보기’ 및 ‘완결보기’ 기능을 ‘베스트리그’에 적용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웹소설 정식 연재 작가가 아니더라도 작가 본인의 선택에 따라 작품을 유료로 제공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