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7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애플, 커진 디스플레이의 아이폰 ‘아이폰 6·6+’ 공개4.7인치·5.5인치 디스플레이 모델 선봬…VoLTE 지원, 국내 이통3사 출시 예정
   
 

[아이티데일리] 디스플레이 크기로 사용자들의 많은 관심을 모은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 6와 아이폰 6+(아이폰 6 plus)가 공개됐다.

애플은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플랜트센터에서 열린 신제품 발표회에서 자사의 최신 스마트폰인 아이폰 6, 아이폰 6 plus와 함께 ‘애플워치’를 발표했다.

3.5인치 및 4인치 디스플레이의 작은 화면을 고수해온 애플은 이번 신제품 발표회에서 4.7인치 디스플레이의 아이폰 6, 5.5인치 디스플레이의 아이폰 6+을 선보였다.

아이폰 6와 아이폰 6+는 전작보다 커진 크기로 상단에 위치하던 슬립버튼이 다른 대형 스마트폰과 마찬가지로 우측 측면으로 이동했다. 또 이번 시리즈에서 처음 선보인 차세대 디스플레이 ‘레티나 디스플레이 HD’를 적용했다.

4.7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 HD가 적용된 아이폰 6는 1334X750 해상도에 인치당 픽셀 수 326ppi, 1400:1 명암비를 갖췄고, 크기는 138.1X67mm, 두께는 6.9mm, 무게는 129g이다.

5.5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 HD가 적용된 아이폰 6+는 1920X1080 해상도에 인치당 픽셀 수 400ppi, 1300:1 명암비를 갖췄고, 크기 158.1X77.8mm, 두께 7.1mm, 무게 172g이다.

   
 

또 아이폰 6와 아이폰 6+ 두 모델 모두 새로운 A8 프로세서가 장착됐다. A8 프로세서는 28나노미터 공정에서 20나노미터 공정으로 미세화되면서 13% 작아진 크기에도 CPU속도는 25% 더 증가했다. 또 그래픽 성능과 전력 효율이 각각 50% 개선됐다. A8 프로세서는 2007년 출시된 아이폰 초기모델과 비교해 84배 향상된 CPU 성능을 제공한다.

아이폰 6와 아이폰 6+는 새로운 M8 모션 보조 프로세서도 장착됐다. M8 모션 보조 프로세서는 걸음을 측정하는 것은 물론 거리와 고도 변화까지 측정해 헬스케어 기능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이들 스마트폰은 카메라 성능도 업그레이드됐다. 아이폰 6와 아이폰 6+의 카메라는 800만 화소에 포커스 픽셀을 갖춘 오토포커스를 지원하고, 노이즈를 줄일 수 있는 f/2.2 조리개와 선명한 사진을 제공하는 트루톤 플래시 등을 장착했다. 아이폰 6+의 경우 아이폰 6와 달리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 기능을 지원한다.

또 비디오의 경우 두 모델 모두 1080p HD 촬영이 가능하고, 초당 30fps와 60fps를 지원한다. 아이폰 5s에서 새롭게 선보인 슬로모션의 경우 120fps와 240fps를 촬영할 수 있다.

아이폰 6와 아이폰 6+의 배터리 용량은 아이폰 6가 1810mAh, 아이폰 6+가 2915mAh로 아이폰 6는 3G에서 최대 14시간 통화가 가능하고, 아이폰 6+는 최대 24시간이 가능하다. 음악 감상 시 아이폰 6는 50시간, 아이폰 6+는 80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아이폰 6와 아이폰 6+의 네트워크는 LTE-A를 지원하고, 하향 최대 150Mbps 속도를 낼 수 있다. VoLTE도 지원해 국내 이통3사에서 모두 출시될 예정이며 와이파이도 3배 빠른 기가 와이파이를 지원한다.

아이폰 6와 아이폰 6+ 색상은 아이폰 5s와 마찬가지로 실버,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3종이며, 가격은 스토리지 용량에 따라 아이폰 6의 경우 16GB 199달러, 64GB 299달러, 128GB 399달러이다. 아이폰 6+는 아이폰 6 대비 각각 100달러 더 비싸다. 한국의 경우 1차 출시국가에서 제외돼 다음달 중순께 출시될 것으로 보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