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6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SKT, 30년 후까지 메시지 전하는 ‘100년의 편지’ 출시별도 모바일 앱 통해 동영상·음성·사진 및 텍스트 전송 가능한 모바일 편지 서비스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대표 하성민, 이하 SKT)은 최대 30년 후까지 동영상, 음성, 사진 등의 방식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100년의 편지’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SKT는 모바일 편지 서비스 ‘100년의 편지’가 최소 한 달부터 최대 30년까지(2044년 12월 31일) 수신날짜를 지정할 수 있으며, 오는 12월 31일까지 이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모바일 앱 ‘100년의 편지’를 이용해 동영상·사진을 촬영하거나 음성을 녹음할 수 있고, 이미 스마트폰에 저장된 동영상 파일도 첨부할 수 있다. 동영상과 음성은 최대 10분, 사진은 최대 10장까지 전송 가능하며, 첨부파일과 함께 작성하는 텍스트는 최대 2,000자까지 입력할 수 있다.

발송할 수 있는 편지는 최대 5개까지고, 접수기간 중 보냈던 편지를 삭제하거나 수신인이 편지를 받게 되면 횟수는 다시 5번까지 늘어난다. 편지마다 1명의 수신인을 지정할 수 있고, 복수 수신인 지정을 원할 경우 SKT 지점에 방문하면 된다. 발신서비스는 SKT 고객만 이용할 수 있으며, 다른 통신사 가입고객을 수신자로 설정할 수 있다.

‘100년의 편지’ 수신자는 발신자가 지정한 날짜에 문자메시지 또는 이메일을 통해 편지가 도착했다는 안내를 받게 되며, 안내문 내 URL을 클릭해 편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때 수신자는 발신자가 설정한 비밀 질문에 답을 해야만 편지를 볼 수 있다.

‘100년의 편지’ 앱을 통해서는 발송 예정인 편지의 수신자 휴대폰번호 등을 변경할 수 있고, 1년 주기로 편지가 저장돼있음을 문자로 안내받을 수도 있다. 이 앱은 갤럭시S2, 아이폰4 이후 출시된 스마트폰에서 사용 가능하고,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T스토어 등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한편 SKT는 창립 30주년을 맞아 선보이는 ‘100년의 편지’ 서비스를 자사 고객에게는 데이터 통화료 없이 무료로 제공한다고 알렸다. 또한, 피처폰 사용 고객이나 스마트폰 사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고객의 경우 전국 SKT 지점 방문 시 ‘100년의 편지’ 발송을 도와주며, 지점 방문이 어려운 지역에는 ‘찾아가는 지점서비스’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 방성제 고객중심경영실장은 “100년이 지나도 변치 않는 소중한 마음을 고객들이 전달할 수 있도록 ‘100년의 편지’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지난 30년간 고객들이 보여준 신뢰에 보답하고, SK텔레콤 고객이 더욱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