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0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월 7만원 요금제 이상만 보조금 100% 받는다”미래부 “최소 2년간 월 7만원 이상 요금제를 사용해야 보조금 전액 받아”
   
 

[아이티데일리] 내달부터 시행되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에 따라 2년 약정 7만원 이상의 이동통신요금제에 가입해야만 법정 최고액의 단말기 보조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에 따르면 오는 10월 1일부터 적용되는 단통법 하부 고시에서 최고액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기준이 약정 없이 월 9만원, 2년 약정 시 월 7만원으로 정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통법은 소비자에게 지급 가능한 법적 보조금 지급 범위를 25만부터 35만원으로 하고 6개월마다 구체적인 액수를 정하도록 했다. 이에 따르면 보조금 액수가 얼마로 결정되든지 간에 최소 2년간 월 7만원 이상 요금제를 사용해야 보조금을 전액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미래부는 앞서 지난 7월 고가 요금제와 저가 요금제 간 보조금 차별을 없애고자 요금제에 비례해 보조금을 차등 지급하도록 하는 규정을 포함한 단통법 하부 고시를 행정예고했다.

예를 들어 10만원대 요금제를 쓰는 소비자가 30만원의 보조금을 받았다면 5만원대 요금제 가입자는 15만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요금제 구간 상위 30%부터는 이통사가 법정 보조금 한도 내에서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결국 이 30% 기준선이 2년 약정, 월 7만원이 되는 셈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현재도 7만원을 기준으로 그 이상의 요금제에 최고액의 보조금이 지급되고 있다”며 “이번 보조금 기준선 설정은 현재의 시장 상황을 충실히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소비자가 3~4개월 뒤 더 싼 요금제로 바꾸면 지금처럼 보조금 일부를 위약금으로 내야 한다. 하지만 한편에서는 소비자의 통신비를 절감하는 단통법 취지와 달리 요금제 기준선이 너무 높게 잡혀 소비자에게 큰 실익은 없을 것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