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2
뉴스홈 > 문화
피키캐스트, 모바일 최적화 웹툰 플랫폼 ‘피키툰’ 선봬독자와 작가가 함께 만들어가는 웹툰 서비스

   
 
[아이티데일리] 모바일 콘텐츠 서비스 피키캐스트(Pikicast)는 자회사 만화가족과 협업을 통해 웹툰 서비스 ‘피키툰’을 모바일에 최적화된 플랫폼으로 발전시켰다고 7일 밝혔다.

피키툰은 ‘세상에 없던 웹툰’을 표방, 움짤, 동영상, 파노라마 기능 등의 다양한 시각적 효과를 첨부해 타 웹툰 서비스와 차별화를 뒀으며 매 컷마다 다른 사람과 공유가 가능하고, 댓글을 작성할 수 있어 작가와 독자가 소통을 통해 서비스를 함께 만들어가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한 기존 종스크롤에 학습된 웹툰 독자들에게 횡스크롤이라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화면구성을 제공해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 피키툰에서 연재되고 있는 ‘아임펫’과 ‘한잔의 맛’

피키캐스트는 독자의 기호를 반영한 다양한 내용전개, 공유 수/댓글 수에 따라 결말이 달라지는 인터랙티브 환경을 구축, 독자들이 직접 참여하고 작품을 함께 만들어가는 신선한 형식의 웹툰을 선보여 새로운 플랫폼으로서의 도전을 이어갈 계획이다.

만화가족 김동욱 대표는 “기존 종스크롤에 익숙한 독자들에게 횡스크롤로 제작된 작품을 보여준다는 것에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이러한 시도가 모바일에 가장 최적화된 방식이라는 확신이 있었다”며 “현재 다른 매체에서도 유사한 형태의 서비스를 오픈하기 시작했으며 전반적인 웹툰 플랫폼들이 기술적으로 함께 발전하는 것 같다 뿌듯하다”고 밝혔다.

피키캐스트 디자인 총괄 지승규 팀장은 “세상의 이야기를 새로운 방식으로 전달하고자 하는 피키캐스트의 비전과 피키툰의 비전은 그 궤를 함께 한다”며, “만화책에서 웹툰으로 넘어온 만화 시장의 흐름을 이해하고 우리 삶과 뗄 수 없는 모바일 환경에서의 콘텐츠 소비 방식을 고려하여 사용자와 더욱 가깝게 소통하는 피키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피키툰에는 곽백수, 최훈, 김양수, 국중록, 이상신, 강민구 작가를 비롯 총 23명의 작가들이 개성 넘치는 작품을 연재하고 있다. 피키캐스트는 향후 이말년 등 매달 다양한 기성/신인 작가들을 추가로 참여시켜 피키툰의 볼륨을 넓힐 계획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