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7
뉴스홈 > 종합/정책
가천의과학대학교 길병원 EDW스마트/EMR 프로젝트 DW로 연계확산, 진정한 EDW 구현, 2008년 디지털 병원 실현위해 5개년 e-Gil 프로젝트 추진
가천의과학대학교 길병원은 의료정보시스템 구축에 선도적 역할을 해왔다. 의료기관 최초로 OCS를 도입 적용하여 의료정보화를 전국적으로 확대 보급시키는 역할을 했으며, OCS에 이은 'Full PACS'를 통해 디지털병원으로 진화하는 의료정보화 환경에 커다란 변화를 주었다.
하지만 일관성 없는 의료시스템과 정부의 의료보험을 통한 통제강화, 적극적이고 박식한 소비자의 권리의식 강화, 의료서비스의 시장개방, 주변 병원들의 대형화/고급화 등 급변하는 의료 환경변화와 제한 없는 의료서비스, 미래병원에 대한 청사진, 지역화 탈피, 병원경영의 투명성 요구, 차별적인 고객관리와 선진정보의 환경요구 등 병원 내부 경영환경의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의료정보화의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이에 길병원은 개원 50주년이 되는 2008년에 맞춰 2003년 7월에 'Vision 선포식 도약 2008' 행사를 갖고 'Digital Hospital' 실현을 위한 차별화된 프로젝트 'e-Gil 프로젝트(디지털병원 구축)'를 시작하게 되었다.

e-Gil 프로젝트
디지털병원을 위해 2002년 4월부터 사전조사 및 자료수집, 최고 경영자과정 IT교육, 간부 워크샵 등이 추진되었고, 2003년 5월에 디지털병원 추진 TFT가 구성되었다. 이어 6월에 제안요청서(RFP) 작성, 벤치마킹과 제안 설명회, 제안 업체평가 등을 거쳐 한국오라클을 주사업자로 선정, 길병원 유지보수 운영관리를 맡고 있는 (주)엠씨씨를 비롯한 각 모듈별 전문업체들과 함께 디지털병원 구축 프로젝트를 본격화 하였다.
2004년 1월부터 프로젝트에 착수, 길병원의 내/외부 환경은 무엇인지? 길병원의 프로세스/IS는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지? 'Digital Hospital'을 달성하기 위한 전략, IS, 관리체계는 어떠한지?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전략, IS, 통합실행 계획은 무엇인지 등을 중심으로 환경분석, 현황분석, To-Be모델을 정립하고 실행계획에 대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했다.
길병원이 처한 병원산업의 일반환경 분석과 경쟁환경 분석 및 주요현안 문제점을 통해서 '병원 인프라 강화'를 포함한 13개의 전략목표를 가지고 주요정보화 요구사항을 도출했다.
주요정보화 요구사항은 전략적 방향인 테마를 추진하는 주요성공요소(CSF) 실행을 위해 필수적인 정보로서 향후 길병원 통합정보시스템 방향과 핵심정보기술 구현을 위해 정의됐다.
단계별 이미지로 정보화 목표를 설정하여 구축 프로젝트 기반조성, 확산 및 안정화, 활용 고도화 등 3단계로 구분하여 구축 우선순위를 선정했다. 정보화 목표 수립은 업무수행 담당자의 혼란을 최소화 시키고 시스템 적용상의 위험요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3단계로 구성하여 1단계 기반조성: 시스템 연계 및 통합을 위한 기반구축 단계, 2단계 확장 및 안정화: 통합정보시스템 확장 및 운영안정화 단계, 3단계 활용고도화: 통합정보시스템 완성 및 활용 고도화 단계로 하여 목표수준을 설정하였다. 향후 이미지는 진료서비스의 통합을 통한 병원 경영의 디지털화이다.

경영합리화와 경영최적화
이 프로젝트는 의료정보화 분야의 시스템 하나를 만들고자 하는 것은 아니었다. 길병원은 3단계로 5년여의 추진일정을 가지고 기반 조성기(1단계)의 집중수행을 통해 조기 안정화를 꾀하기로 했다. 병원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하고자 산재되어 있는 데이터통합 관점에서의 EDW (Enterprise Data Warehouse)를 중심으로 하는 6개 시스템(FI, ABM, BSC, SCM, CRM, DW)을 동시에 전사적으로 구축한 것이 길병원 e-Gil 프로젝트의 특징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전례 없이 6개 모듈(시스템)을 동시에 수행하기란 쉽지 않았다. 많은 혼란과 어려움이 있었고 긴 시간이었다.
ERP를 통해 경영합리화와 경영최적화를 이루고 병원의 체질개선과 투명성 있는 회계를 위해 재무시스템(FI), 구매물류시스템(SCM), 활동원가관리(ABM), 균형성과관리(BSC), 고객관계관리(CRM), 그리고 데이터웨어하우스(DW) 6개 모듈을 추진 범위로 하여 2005년 1월 시스템 가동을 목표로 3개월간 전략적 방향과 업무분석, To-Be 프로세스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5개월간의 솔루션설계, 시스템구축, 테스트, 사용자교육, 시스템변환의 구현과정과 4개월의 검증(병행처리)로 구축일정으로 시작되었다.
이미 대부분의 병원에서는 OCS가 기본시스템이 되었고 PACS도 정부의 지원에 힘입어 많은 병원에서 운영되고 있다. OCS 환경의 사용자 요구도가 높아짐에 따라 의료정보시스템은 계속 변하고 있다. 분명히 변하기 마련이고 변화에 부합될 수 있는 새로운 IT전략과 시스템 제공이 필요하다. 물론 시스템 변화도 중요하지만 그 당시의 커다란 문제점은 OCS 데이터를 이용하고 통계자료 생성을 위해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것이었다. IT 인력에게 요구된 자료에 대한 정확한 결과가 나오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돼 현업 담당자나 경영진에서의 의사결정 시점에서 의미없는 데이터가 돼버린다는 것이 문제였다. 이러한 근본적인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적시성과 정확한 데이터 산출이 가능한 데이터웨어하우스(DW)가 필수적 이었다.

신속 정확한 분석환경 위한 EDW
전사적인 데이터 통합이 필요하였다. OCS 중심의 분산되어 있던 기간계 데이터들을 전사적 데이터 통합으로 신속 정확한 분석환경 제공을 위하여 EDW를 지향하는 DW 구축 방향을 잡고 DW 구축과정을 단계별로 정의해 나가며 각 단계별 액티비티 및 태스크를 정의하였다.
단계별 과정을 보면 DW 구축 환경분석, 구축전략방향, 운영시스템 분석 및 업무체계분석, 타 시스템과의 정보 인터페이스를 주요 활동으로 정의, 분석, 설계, 구현, 전이 및 운영 단계로 DW 구축 단계별 프로세스를 정의하였고, 정의단계에서 프로젝트 일정수립, DW 구축 및 활용전략 도출, 프로젝트 관리 및 표준안을 확정하여 프로젝트 관리 표준 산출물이 작성되었다.
분석단계에서는 운영되고 있는 OLTP시스템을 운영 ERD를 통한 정확한 이해와 기간계 데이터베이스 분석, 시스템 업무기능 분석 및 현업과의 인터뷰를 수행하면서 설문지를 작성하였고 사용자 요구사항 분석을 중심으로 DQM 작업을 수행하고 활동하면서 병원내 모든 업무를 대상으로 운영시스템 검토, 현행업무 프로세스 분석, 운영 통계장표(보고서) 수집 및 분석과 각 업무부서별 요구사항을 도출했다. 또 Dimension 분석서와 Measure 정의서를 작성하였고, EDW를 작성하는데 있어서 병원내의 다양한 정보를 환자, 조직, 의사, 상병의 주제로 통합한 DW 주제영역 정의서가 작성되었다.
설계 단계는 분석단계에서 작성된 전사 모델링 내용을 토대로 물리적으로 전체적인 DW 구조 설계의 논리적 모델(Logical Modeling)과 작성된 논리 모델을 구현할 수 있는 물리적 모델(Physical Modeling)의 DW 통합 모델링 작업과 업무분석 요건에 따라 Data Mart 모델을 병행 작성했다. 또 사용자 요구의 다양한 Dimension과 Measure들을 조합하여 Business Object를 사용하여 OLAP 보고서 화면설계를 확정하고, DW 물리 모델에 맞춰 소스의 데이터를 클렌징하고 변환 규칙에 따라 타깃의 DB에 적재하기 위한 ETT(Extract Transform Transportation) 작업을 수행했다. 설계단계에서의 주요 산출물은 DW ERD, DW Entities 정의서, DW Attributes 정의서, 데이터 소스 & 타깃 매핑 정의서, 데이터 매핑 변환규칙 정의서를 도출했다.
또한, 3개월간의 설계 기간에는 DW TFT 정례회의를 통해 발생되는 이슈를 중심으로 논의 진행되었다. 주요 이슈는 현업 OCS와 관련된 사용자 요구사항과 OCS 프로그램의 수정보완, 동시에 구축 진행되었던 타 모듈과의 기초코드 체계 정비문제, DW 데이터 적재시기 및 기간계 DB의 과거 자료에 대한 적재시기 문제, 기존 시스템에서 해결하지 못했던 동일한 항목에 대한 부서간 통계 집계기준 및 용어의 차이 등 각종 통계 처리에 필요한 명확한 기준을 마련하고, 코드의 정비 작업을 수행하며 현업의 비능률적인 수작업을 해결하기 위한 OCS의 프로그램 추가 보완작업이 병행되었다.
데이터 적재는 크게 초기적재와 변경적재 작업으로 이뤄졌다. CDC(Changed Data Capture) 적용 방안으로 'All Snapshot 방식'을 채택하여 초기적재에서 각 테이블의 전체 레코드를 CDC 하는 방식과 마감 개념이 있는 적용하기 좋은 각 테이블의 Last-changed timestamp를 기준으로 CDC하는 'All timestamp 방식'을 적용하였고, 결국 소스테이블을 스냅샷 방식과 timestamp 방식으로 분류하여 CDC를 적용하였다. CDC 대상 테이블은 Row 건수가 백만 건 이상인 테이블, 월 Row 증가건수가 십만 건 이상인 테이블과 이력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테이블로 선정되었다.

쉽지 않았던 통합과정
ETL(Extraction Transformation Loading) 방안으로 적재과정에서 데이터 인터페이스 사항은 OCS의 정보를 1:1로 가장 최초로 적재되는 ODS에 기본적재하고 OCS에서 ODS, EDW까지 CDC 적용방안의 timestamp 대상 테이블과 text type이 존재하지 않는 테이블에 적용하여 DataStage의 'Sybase OC', 'Oracle OCI', 'ODBC' Stage를 이용하여 직접 액세스 하였다. SAM 파일의 ODS에 적재는 CDC 적용 방안의 스냅샷 대상 테이블과 텍스트 타입이 존재하는 테이블에 적용하였고 bcp로 작업을 이용하여 테이블 내용을 SAM 파일로 만들어 SQL*Loader Control 파일을 생성하였고, DM(Data Mart) 적재와 일부 EDW의 derived 또는 bridge 테이블에 사용하는 방식으로 SQL문을 직접 작성해서 DataStage를 이용하여 DW 서버에 내장시켰다.
작업진행이 수월하지만은 않았다. ETT 관련 이슈 사항은 기간계 시스템 DB는 사이베이스였고 DW DB는 오라클 환경이어서 기간계 시스템에서의 Sybase ASE의 Text Data Type 관련 텍스트, 그래픽 등을 포함하는 RTF(Rich Text Format) 형식의 데이터 변환이 어려웠다. ETT 적재 Tool DataStage는 Sybase의 Text Data Type을 처리하지 못하였다. 또한 bcp 작업에서 데이터가 깨지는 현상이 발견되었다.
사이베이스 ASE의 bcp로 만들어진 SAM 파일을 오라클에 SQL*LOADER로 적재시 데이터가 깨져서 Bad 파일이 생성되어 결국 소스를 수정하는 방법을 선택하였다. 테이블의 데이터를 별도 프로그램을 작성하여 SAM 파일로 생성해야 했다. 이러한 생각하지 못했던 이슈 사항들로 EDW를 통해서 DM를 작성해야 한다는 원칙하에 각 모듈간의 인터페이스 등의 문제로 EDW 설계 일정이 늦어졌고 따라서 DM의 설계완료 시기보다 늦어지는 현상이 생겨 구현 일정에 많은 차질을 초래했다.
통합과정이 쉽지 않아 DW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생기게 되었다. 기간계 시스템의 트랜잭션 데이터의 통합이 잘 되지 않는 사례도 발생하였고, 부가적으로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하기에 한계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또한 산재해 있던 OCS에서 생성되는 데이터의 품질에 대한 심각성이 현실로 나타나게 되었다.
그래도 어려움 끝에 EDW 형태가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정보통합(EDW), 정보공유 및 분석(OLAP) DW를 이용한 재무회계(FI)시스템이 오픈 구동되었고, 활동원가관리(ABM), 균형성과관리(BSC) 시스템을 통해서 모든 데이터를 하나의 관점에서 볼 수 있어 데이터 접근과 각종 의사결정 지원을 위한 인터페이스의 한계가 극복되면서 전사적 의사결정 지원 환경과 그 서비스 활용이 극대화 되었다. DW를 이용한 보고서들이 생성되기 시작하여 부서별 Power User의 지루하게 반복됐던 검증시간을 통해 DW의 활용도를 높이기 시작하였다.
1년여 동안의 구축기간과 1년여 동안의 안정화 기간을 통해서 DW는 경영측면에서 다양한 현황 분석을 신속, 정확하게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운영평가 결과에 대한 정책자료 제공과 종합적인 정보관리로 전략적, 효율적 마케팅 운영을 지원할 수 있게 하였고, 사용자 입장에서 원하는 정보를 즉시에 원하는 형태로 바로 조회가 가능하게 하고 병원 전체 및 타 부서 정보를 허락된 범위 내에서 검색이 가능하고 대용량의 정보를 신속하게 분석할 수 있게 되었다.

DW 안정화/고도화
단위업무별 DW를 구축 운영하며 사용자가 반복적이고 계속적으로 통계를 수행함으로써 통계의 질이 높아지고 이를 통한 업무패턴의 개선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분산시스템 정보를 통합관리하게 되었고 정보의 품질향상과 표준관리가 가능하게 되었다. 그러나 데이터 관점에서의 적지 않은 이슈사항과 운영관리 분석 관점에서의 문제점들이 도출되었다.
DW의 자료 적재시 기간계 시스템의 데이터 클렌징 작업이 원활하게 수행되지 못해 데이터 정합성이 떨어지고 ETL 툴 사용상의 문제로 발생되는 속도저하, EDW/데이터마트간의 모호한 역할정의, 데이터의 중복관리, OLAP 툴의 활용도 부족과 성능저하가 야기되었고 단순보고서와 다차원분석 보고서간의 관리가 불명확하게 나타났다. 업무영역과 시스템간 데이터 표준화, 데이터 품질관리체계 강화와 분석데이터 인프라통합과 분석리포트 애플리케이션 통합 등이 개선과제이다.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도출된 주요 개선과제를 통한 전사데이터의 신뢰성을 제고하고 활용도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분석/리포트 서비스 체계를 갖추어 나가고 있다.
그동안 DW 고도화 작업으로 e-Gil 시스템을 확장했고, 2006년 5월 가칭 스마트/EMR 프로젝트 추진팀이 가동되면서 9월부터 진료 스마트카드를 기반으로 진료서비스 프로세스를 개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한 전자진료카드/RFID 프로젝트가 시작되었으며 동시에 의무기록 서식과 용어의 표준화, 전자인증시스템, 각종 검사장비 인터페이스 기반의 전자진료기록 시스템인 전자의무기록(EMR)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지난 1월 전자진료카드시스템이 본격 가동에 들어갔으며 안내 키오스크, 이벤트 모니터링 시스템, 무선전자태그(RFID) 시스템 체계가 구축 완료되어 스마트시스템 가동기념식을 가졌다. 현재는 진료/연구 데이터 통합정보 지원과 진료표준화 및 CDSS 기반제공,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한 각종 정보제공 기반을 위한 EMR 시스템 구축이 진행되고 있다.
EMR 시스템을 통한 진료의 표준화(CP), 진료의 품질관리를 위한 분위기가 형성되어 향후 임상용 DW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구축된 DW의 To-Be 이미지는 EMR 시스템과 같은 소스시스템의 확대 및 캠페인시스템, 고객 서비스 지향을 위해 최적화되고 성장된 CRM(Customer Relation Management)과의 연계된 DW 환경을 마련하고자 한다. 현재는 DW를 이용하여 회계와 원가분석, 고정비용을 분석하는 수준이지만 그 이상의 목표가 있다. 최근 가동에 나선 스마트시스템과 의료정보화의 꽃이라 불리는 EMR 시스템 프로젝트를 통해 기존 기간계 시스템과 DW를 연계해 확산시킨다면 진정한 의미의 EDW로 거듭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
김성규│skkim@gilhospital.com
가천의과학대학교 길병원 정보지원실 과장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