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8
뉴스홈 > 모바일
SKT-퀄컴-에릭슨, 글로벌 표준 5G 기지국·단말 개발 착수’17년 상호연동 테스트 계획…5G 분야 통신업계 기준 역할 기대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은 퀄컴·에릭슨과 함께 글로벌 표준화 단체인 3GPP가 정한 5G 규격을 기반으로 기지국 장비 및 단말의 프로토타입 설계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SK텔레콤과 에릭슨 그리고 퀄컴은 이동통신, 기지국장비, 칩셋 분야의 각 1위 업체로 3사는 5G 기지국 장비 및 단말 프로토타입의 1차 개발이 완료되는 ’17년 하반기에 상호 연동 테스트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수백 MHz 초광대역폭을 활용할 수 있는 6GHz 이상 주파수 대역뿐만 아니라 넓은 커버리지를 보장하는 6GHz 이하 주파수 대역에서의 장비 및 단말 개발도 동시에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이번 3사간 ’17년 하반기 상호 연동 테스트가 3GPP 표준안이 최종 결정되는 ’18년 상반기보다 6개월 정도 앞서게 되므로, 사실상 3GPP가 정하는 5G 표준안에 대한 최초 검증 및 기준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신업계 역시 ’17년 하반기에는 3GPP에서 단계별 5G 표준화 작업이 대부분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므로, 이 때가 5G 표준안 검증을 위한 적기가 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최근 세계적으로 5G 표준화 선점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통신 분야 1위 업체들이 함께 모여 3GPP 표준 기반의 5G 장비-단말의 상호 연동 테스트 계획을 밝힌 것은 5G 조기 상용화를 위해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5G가 빠른 속도로 발전함에 따라 글로벌 표준 기반의 5G 상용화와 효율적인 생태계 구축이 필요하다”며 “4G등 주요 이동통신 분야에서 세계 최초로 핵심 기술의 공동개발을 진행했던 파트너인 에릭슨 및 퀄컴과 3GPP 5G 연동 계획을 발표하게 된 것은 고무적”이라고 설명했다.

매트 그로브(Matt Grob) 퀄컴 총괄부사장 겸 CTO는 “SK텔레콤 및 에릭슨과 같은 업계 선두 주자와 협력해 5G 표준화 및 개발 일정에 합의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글로벌 3GPP 5G 표준을 기반으로 한 연동테스트는 5G 생태계의 조속한 확산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프 에발손(Ulf Ewaldsson) 에릭슨 수석부사장 겸 CTO는 “5G 표준 기반 테스트는 글로벌 3GPP 5G 표준 기반의 인프라 및 단말의 조기 상용화를 앞당길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팽동현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