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7
주요뉴스
뉴스홈 > 문화
넷마블, 연 매출 1조 5000억 원 돌파…전년比 40.4%↑2년 연속 연 매출 1조 원 돌파…연간 해외매출 비중도 51% 달성

   
 
[아이티데일리] 지난 2015년 사상 처음 연 매출 1조원을 기록한 넷마블이 지난해 매출 1조 5000억 원을 돌파, 2년 연속 매출 1조 원을 넘어섰다.

6일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는 지난해 연간 매출이 전년 대비 40.4% 늘어난 1조 5061억 원, 영업이익은 31.1% 증가한 2,954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지난해 매출 1조 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대폭 늘어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지난해 연매출 중 해외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51%를 기록, 해외 사업에서 큰 성과를 보인 것도 주목된다. 넷마블의 해외매출 비중은 지난 2014년 17%에서 2015년 28%로 증가한 이래, 지난해 처음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 넷마블게임즈 2014~2016년 실적 추이

지난해 4분기(10~12월)만을 보면, 넷마블은 연결기준 매출 4,690억 원, 영업이익 1,188억 원의 성적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4%, 80.9% 증가한 수치다. 넷마블의 이 같은 4분기 실적 호조는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스톤에이지’ 등 국내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의 해외 성과를 비롯해 지난해 12월 14일 국내 출시된 ‘리니지2 레볼루션’의 흥행이 주요했던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리니지2 레볼루션’은 출시 첫날 매출 79억 원, 출시 후 단 14일 만에 1,000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이는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최고 수준의 흥행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지난 6월 일본 애플 앱스토어에서 최고매출 3위를 기록했던 ‘세븐나이츠’가 4분기에도 일본 시장에서 상위권을 유지하며 실적 증대를 이끌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미국, 중국, 일본 등 타깃 지역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 꾸준히 도전해 왔으며, 지난해부터 그 성과가 조금씩 나오고 있다”며 “올해는 글로벌 메이저 게임회사와 본격적인 경쟁을 통해 더 높은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은 다양한 신작을 준비하고 있다. 유명 IP(지식재산권)을 활용한 ‘블레이드&소울’, ‘테라’, ‘킹오브파이터즈’, ‘지아이조’를 비롯해 순수 넷마블의 IP인 ‘세븐나이츠’와 ‘스톤에이지’의 IP를 활용한 ‘세븐나이츠 MMORPG(가제)’, ‘스톤에이지 MMORPG(가제)’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밖에도 ‘펜타스톰’, ‘요괴’, ‘이카루스M’, ‘데스티니6’, ‘요괴워치 메달워즈(가제)’, ‘트렌디타운(가제)’, ‘퍼스트본’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