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7
주요뉴스
뉴스홈 > 문화
넷마블, 13일부터 야근·주말근무 없앤다퇴근 후 업무 관련 메신저도 금지…‘일하는 문화 개선안’ 의무시행

   
 
[아이티데일리] 넷마블이 야근과 주말근무를 없애고 탄력근무제를 도입하는 등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오는 13일부로 전면 도입한다.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는 자사 및 전체 계열사를 포함하는 넷마블컴퍼니가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의무 실시키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넷마블은 지난 7일 열린 ‘넷마블컴퍼니 2월 정례 경영포럼(넷마블컴퍼니 경영진 협의체)’을 통해 그동안 각 사별로 진행해오던 일하는 문화 개선 결과가 미흡하다고 판단하고 ▲야근 및 주말근무 금지 ▲탄력근무제도 도입 ▲퇴근 후 메신저 업무지시 금지 ▲종합병원 건강검진 전 직원 확대시행 등을 담은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실시하기로 했다. 새로운 개선안은 13일부터 시행되며, 매월 넷마블컴퍼니 정례 경영포럼을 통해 시행결과 점검도 이뤄질 예정이다.

넷마블은 먼저 야근과 주말근무를 없애고, 퇴근 후 메신저를 통한 업무지시를 금지한다. 24시간 온라인 게임 서비스를 하는 사업 특성상 서비스 장애나 정기점검, 서비스 업데이트 등 고객 서비스를 위한 불가피한 경우를 감안해 탄력근무제도도 도입한다. 이를 통해 대체휴가 및 근무시간 조정도 가능하게 된다.

직원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건강검진 제도도 개선한다. 직원들의 건강상태를 더 자세하게 검진할 수 있도록 종합병원 종합건강검진으로 제도를 상향해 전 직원들에게 확대 실시키로 했다.

권영식 넷마블게임즈 대표는 “그동안 일하는 문화 개선에도 힘썼지만 회사의 급격한 성장으로 인해 개선효과가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 특히 인수한 소규모 개발회사에서의 개선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했다”면서, “이에 지난 1년간 조직문화 및 근무환경을 면밀히 진단했고 24시간 서비스 하는 온라인 게임업의 특성과 개발자 중심으로 근무하는 전문가 집단에 최적화된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컴퍼니 전체에 의무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 직원들이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는 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권영식 대표는 “이번 결정으로 넷마블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를 높이고 뛰어난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영입해서 글로벌 기업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