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9
뉴스홈 > 모바일
KT-버라이즌, 홀로그램 5G 국제통화 성공韓-美 양사 5G망, 공동규격 기반으로 국제 연동

   
▲ (좌측부터) 로웰 맥아담 버라이즌 CEO와 황창규 KT 회장이 버라이즌 미국 현지 직원과 5G 엔드투엔드 연동을 통한 실시간 홀로그램 국제 영상통화를 시연하는 모습.

[아이티데일리] KT(회장 황창규)는 미 통신사 버라이즌(Verizon)과 글로벌 5G망 연동을 통해 실시간 홀로그램 영상통화를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빌딩에서는 황창규 KT 회장과 로웰 맥아담(Lowell McAdam) 버라이즌 CEO가 만나 그동안의 양사 5G 협력의 결과를 발표하고, 5G 서비스에서도 지속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양사는 공동 5G 규격을 기반으로 광화문과 뉴저지에 각각 구현된 28GHz기반 5G 통신망을 상호 연동해 실시간 홀로그램 국제 영상통화에 성공했다. 서로 다른 5G망을 국제 연동해 실시간으로 초실감형 영상통화를 시연한 것은 세계 최초라는 게 KT의 설명이다.

이는 KT와 버라이즌이 지난해부터 꾸준히 5G 영역에서의 공동협력을 통해 이뤄낸 것으로, 양사는 지난해 2월부터 주파수와 전송방식 등 단말기와 기지국 간 연동을 정의하는 핵심 기술인 5G 무선접속기술 규격을 공동으로 제정하는 작업을 해 왔다. 양사는 곧 하드웨어 규격 제정을 완료하고 소프트웨어 분야 규격을 논의할 예정이다.

KT는 미국 최대 통신사인 버라이즌과의 공통 규격화를 거친 기술이 실제 구현된 이번 시연 성공이 5G 국제표준화 주도 경쟁에서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지난 3GPP 무선총회에서 28GHz 기반 5G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제안되자마자 이번에 양사의 5G 글로벌 연동을 구현해낸 것은 그간 기술표준을 위한 자사와 버라이즌의 협력이 지속돼 왔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KT는 덧붙였다.

특히 KT는 이번 홀로그램 시연 성공이 초고속, 대용량, 저지연 네트워크인 5G 환경에서 통신 서비스가 얼마든지 실감형으로 발전할 수 있음을 전 세계에 보여준 것으로, 미래 통신의 진화 방향까지도 제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날 KT와 버라이즌 CEO가 미국에 있는 버라이즌 직원과의 홀로그램 국제 영상통화에 사용한 단말기는 저가의 보급형 태블릿으로, 과거 5G 시범 서비스들이 대형 및 고가의 전용 단말기들을 사용해 시연을 보였던 것과 비교하면 훨씬 더 상용서비스에 가까운 형태로 시연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양사는 오케스트레이터(Orchestrator; 가상화 네트워크 기능의 준비, 구성, 관리를 자동화하는 시스템) 연동을 통한 글로벌 회선 구성도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기존에는 평균 10여일에 걸쳐 구축이 가능했던 국제 전용회선 구성이 단 10분 만에 자동으로 구성 완료된 것으로, 5G의 핵심 기술로 불리는 소프트웨어 기반 인프라(SDI: Software Defined Infrastructure) 기술 덕에 이러한 일이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 KT는 이번 시연에서 자사의 인공지능 TV ‘기가지니’가 홀로그램 영상 촬영용으로 활용되는 등 인공지능 단말이 5G 서비스 개발 협력에도 이용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로웰 맥아담 버라이즌 CEO는 “오늘 버라이즌과 KT는 그 동안의 협업을 통해 만들어진 다양한 성과들을 보여줬다”며, “이에 만족하지 않고 5G 시대 글로벌 비즈니스를 선도할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들을 개발할 수 있도록 5G 영역에서 협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2019년 5G 상용화는 한 기업이나 국가의 힘으로는 이뤄낼 수 없기에 글로벌 모바일 생태계에서의 선도 기업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버라이즌과 5G 상용화를 위해 지속 협력하면서 단순히 네트워크를 향상시키는 수준을 넘어 새로운 세상을 가져오기 위한 5G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팽동현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6.10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