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9
뉴스홈 > 모바일
‘LG V30’ 카메라 사양 공개…“F1.6 렌즈로 더 밝고 선명”‘크리스탈 클리어 렌즈’로 더 선명한 촬영 가능…광각 왜곡 감소, 손떨림방지, 레이저오토포커스 등도 지원

   
▲ LG전자가 지난 3일 공개했던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 하단부

[아이티데일리] LG전자는 차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에 스마트폰 중 최고 수준인 F1.6의 조리개값과 글라스 소재 렌즈를 적용, 더 밝고 선명해진 차세대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다고 10일 밝혔다.

‘LG V30’ 후면 듀얼 카메라의 표준렌즈는 지금까지의 스마트폰 카메라 중 최고 수준인 F1.6의 밝은 조리개값을 구현했다. 이는 전작 ‘V20’의 F1.8 표준렌즈보다 약 25% 더 밝아진 것으로, 카메라 렌즈의 F값이 낮아질수록 조리개가 크게 열려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일 수 있다. 이에 ‘LG V30’의 F1.6 카메라로 기존보다 더 밝고 생동감 있는 사진과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한, ‘LG V30’는 F1.6의 밝은 조리개값과 함께 최적의 색감과 질감을 구현하기 위해 후면 표준렌즈를 구성하는 6장의 렌즈 중 빛을 직접 받아들이는 첫 번째 렌즈에 글라스 소재의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Crystal Clear Lens)’를 탑재했다.

LG전자는 글라스 렌즈가 기존 플라스틱 렌즈보다 가시광선 투과율이 높아 피사체의 디테일까지 더욱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으며, 보다 정확한 색감과 사실적인 질감 표현이 가능해 DSLR 등 고급 카메라용 렌즈에 주로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 글라스렌즈 개념도

‘LG V30’는 넓게 펼쳐진 풍경사진이나 단체사진을 촬영할 때 활용도가 높은 후면 광각 카메라도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LG V30’의 저왜곡 광각 카메라에는 자체 개발한 렌즈 설계 기술이 적용돼 가장자리 왜곡을 전작인 ‘V20’ 대비 1/3 수준으로 대폭 개선, 더욱 사실적인 촬영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또한 전작과 같이 전면에도 광각 카메라를 탑재, 셀카봉 없이도 단체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이와 함께 ‘LG V30’는 표준각 1,600만 화소, 광각 1,300만 화소의 고화질 듀얼 카메라를 전작 대비 30% 줄어든 크기의 최소형 모듈로 구현했다. 크기는 작아졌지만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 Optical Image Stabilization) ▲전자식 손떨림 방지(EIS, Electronic Image Stabilization) ▲레이저 오토 포커스(Laser Auto Focus) 등 흔들림 없이 빠르고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는 기능들을 모두 갖췄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 사장은 “‘LG V30’는 최고의 성능과 사용성을 겸비한 차세대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며, “전문가 수준의 영상 및 이미지를 스마트폰으로도 손쉽게 촬영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팽동현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6.10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