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7
뉴스홈 > 비즈니스IT
한컴, 크레센도·린드먼으로부터 600억원 투자유치크레센도로부터 500억원 투자받으며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아이티데일리]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 이원필, 이하 한컴)는 600억 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한컴은 글로벌 오픈마켓 이베이의 자회사이자 글로벌 전자결제서비스업체인 페이팔(PayPal)의 창업자 피터 틸(Peter Thiel)이 출자한 글로벌 사모펀드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이하 크레센도)로부터 500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또한 ‘린드먼아시아글로벌파이오니어사모투자 합자회사(이하 린드먼)’로부터도 100억 원의 투자를 받아, 총 600억 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테슬라(Tesla)의 엘론 머스크(Elon Musk)와 함께 페이팔을 공동 창업했던 피터 틸은 개인 투자 또는 투자사 설립을 통해 페이스북, 링크드인, 에어비앤비, 스페이스X, 옐프 등에 초기 투자자로 참여하는 등 실리콘밸리 벤처 투자에 있어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2004년에는 빅데이터 분석 업체인 팰런티어테크놀로지를 설립하기도 했다.

한국의 중소·중견기업 투자를 위해 2012년 피터 틸이 출자해 설립된 크레센도는 이번 한컴과의 투자 계약을 통해 실리콘밸리 벤처 기업들과의 연계, 해외 M&A, 해외 인력채용 등 글로벌 사업 강화를 위한 협력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크레센도는 국내 섹터별 1등 기업에만 투자한다는 전략을 바탕으로 한미반도체, 서진시스템, 윈스 등에 투자한 바 있다.

크레센도 관계자는 “피터 틸 회장은 한국 IT기업을 대상으로 장기적인 글로벌 사업 파트너를 찾고 있었으며, 크레센도에서 이번에 한글과컴퓨터에 투자하게 돼 앞으로 서로의 사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