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6
뉴스홈 > 모바일
KT, 인천 남동공단 中企 대상 ‘에너지·보안 실증사업’ 추진인천시·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력…중소기업 경쟁력 제고 및 지역사회 동반성장 기대

   
▲ (앞줄 좌측부터) 염성열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본부장, 고윤전 KT 미래사업개발단장, 박순용 남동공단 경영자협의회장, 윤경림 KT 미래사업추진실장, 조동암 인천광역시 부시장, 박선국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주영범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장, 이옥현 중소벤처기업부 과장

[아이티데일리] KT(회장 황창규)는 자사가 보유한 에너지 효율화 및 보안 서비스 플랫폼과 기술을 활용, 중소기업들의 경쟁력을 키워주는 ‘에너지·보안 분야 실증사업’을 제조업이 주를 이루는 인천 남동공단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에너지·보안 분야 실증사업은 ▲대기업의 사업 경험 이식 ▲노후 공단 고도화 등 지역사회에 기여 ▲보육기업의 실질적 사업기회 제공 등 지자체 공공이익 기여 ▲보육기업과의 동반성장 등을 위해 인천시와 KT,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주영범, 이하 인천센터)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중소기업 지원 사업이다.

이번 실증사업의 성공을 위해 KT는 에너지 관제 플랫폼 ‘KT-MEG’을 이용해 남동공단 전기 사용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하고, 제조업 공장 환경에 적합한 에너지 효율화 모델을 개발해 남동공단 입주기업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IoT를 연계한 영상보안 서비스 KT ‘기가아이즈(GiGAeyes)’를 활용해 클라우드 CCTV를 통한 침입감지와 가상의 동선 관리 등 최적화된 지능형 보안체계 모델을 개발, 남동공단의 전반적 보안 인프라 개선을 추진한다.

박순용 남동국가산업단지 경영자협의회장은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우리 산단 입주기업들의 부담스러운 비용 중 하나인 전기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고, 나아가 후배 벤처 기업인들의 사업도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KT와 인천센터는 KT의 미래융합 사업 경험과 기술력이 바탕이 된 혁신 기술을 체험하고, 중소기업들이 보유한 스마트시티 관련 각종 기술의 시장성을 테스트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사업협력센터’를 개소했다.

‘스마트시티 사업협력센터’에는 스마트 가로등, 스마트 에너지, 통합보안관제시스템 등 9개의 KT 혁신 기술이 전시돼 있어 중소기업인이면 누구나 체험해 볼 수 있으며, 개발자들은 KT의 ‘IoT메이커스(IoT Makers)’ 인프라를 이용해 자신들의 솔루션이 실제 시스템과 연동 및 작동되는 것을 시험할 수 있다. 또한 새로운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IoT 기기와 부품, 공간 등도 제공된다.

향후 KT와 인천센터는 에너지·보안 분야 실증사업을 통해 확보한 데이터와 고객 체험 의견, 현장 적용 경험을 스마트시티 사업협력센터와 연계한다. 이로써 인천지역의 에너지 효율화 관련기업 및 인천센터 보육기업들이 신규 사업모델을 개발할 수 있도록 새로운 육성 프로그램을 만들어 지원할 예정이다.

윤경림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 부사장은 “KT는 이번 스마트시티 사업협력센터와 연계한 실증사업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동반성장 모델이 정립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KT의 에너지효율화 및 지능형 보안체계 구축 사업의 경험과 리소스를 활용해 지자체, 스타트업, 대기업이 윈윈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팽동현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