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
뉴스홈 > 보안/해킹
“최근 3년간 IoT 취약 신고 700여 건”IoT 관련 보안기준 마련 필요성 제기돼

[아이티데일리] 최근 애완동물 관리, 도난방지에 이용되는 IP카메라 천 여 대가 해킹되면서 피해자들의 사생활이 온라인에 유포되는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IoT(사물인터넷) 기기에 대한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IoT 취약점 신고 현황’을 토대로 이 같이 밝혔다. 취약점 신고 건수는 2015년 130건에서 2016년 362건으로 2.7배 이상 증가했으며, 올해도 2분기 기준으로 이미 200여 건이 신고된 것으로 확인됐다.

   
▲ 연도별 IoT 취약점 신고 현황 (출처: KISA)

IoT 기기의 보안침해 사례가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악성코드 ‘미라이’에 IoT 기기들이 감염됐고, 지난해에는 CCTV 및 IP카메라 해킹으로 러시아 사이트 ‘인서캠’ 에 중계돼 파문이 일기도 했다.

   
▲ CCTV 및 IP카메라 해킹돼 중계된 러시아 사이트 ‘인서캠’

신용현 의원은 “최근 IoT 이용자는 2016년 약 620만 명에서 2017년 6월 기준 750여 만 명으로 130만 명 이상 늘어나는 등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IoT 보안에 대한 우려는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며, “제조사에 보다 강화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등 IoT에 대한 엄격한 보안기준을 마련해야 된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