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4
뉴스홈 > 컴퓨팅
엔비디아, 국내 AI개발자 대상 ‘딥러닝 데이 2017’ 개최오는 31일부터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서 컨퍼런스 및 핸즈온 세션 제공

   
 
[아이티데일리] 엔비디아(CEO 젠슨 황)는 최신 인공지능 기술을 선보이는 ‘딥러닝 데이 2017(DEEP LEARNING DAY 2017)’을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총 3일 간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딥러닝 데이 2017’은 올해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진행되는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 이하 GTC) 2017’의 일환으로, 오늘날 AI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기술 현황과 사례들이 발표될 컨퍼런스 세션과 실질적인 핸즈온(Hands-On) 세션을 제공하는 딥러닝 인스티튜트(DEEP LEARNING INSITUTE)로 구성된다.

특히 행사는 국내 업계 관계자들이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인 ▲딥러닝 ▲AI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헬스케어 ▲AI 스타트업 등을 주제로 하는 5개 주요 트랙을 통해 각 주제에 관한 전문가들의 심도 높은 설명과 최신 기술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또한 세션 진행에 앞서 샨커 트리베디(Shanker Trivedi) 엔비디아 엔터프라이즈 사업부 수석부사장, 이동면 KT 융합기술원장, 장병탁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 교수가 기조연설을 진행, 관련 분야의 핵심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전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내에서 전례 없는 규모로 열리는 ‘딥러닝 데이 2017’은 업계 종사자 및 GPU 개발자를 비롯해 딥러닝에 대해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10월 31일에 개최되는 컨퍼런스의 참가 신청은 엔비디아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을 통해 가능하다. 최신 AI기술 실습을 희망하는 참가자 또한 11월 1일과 2일에 개최되는 ‘딥러닝 인스티튜트’에 등록하면, 관심있는 주제 및 내용에 따라 원하는 핸즈온 세션을 자유롭게 들을 수 있다.

한편, 엔비디아는 GPU 기술을 기반으로 한 최신 딥러닝 및 인공지능 기술과 연구 결과 등을 공유하고, 업계 관계자 및 개발자들로 구성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전 세계 6개 도시를 무대로 하는 ‘GTC 2017 월드 투어’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GTC 2017 월드 투어’는 전 세계 GPU 개발자들에게 인공지능, 딥러닝, 자율주행차, 가상현실(VR) 등 컴퓨팅 업계 최신 기술 세션과 전문가 강연, 개발자 교육, 핸즈온 세션 및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 9월 중국 베이징(9월 25일~27일)을 시작으로, 독일 뮌헨(10월 10일~12일), 이스라엘 텔아비브(10월 18일), 대만 타이페이(10월 26일), 미국 워싱턴 DC(11월 1일~2일), 일본 도쿄(12월 12일~13일)를 포함하는 총 6개 도시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총 2만여 명 이상의 개발자, 연구원, 데이터 과학자, 글로벌 IT업계 고위 임원진이 운집할 전망인 ‘GTC 2017’ 월드 투어의 자세한 일정 및 내용은 엔비디아의 관련 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팽동현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