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1
뉴스홈 > 모바일
KT, 지역 케이블사 CMB와 동등결합상품 출시 MOUKT 모바일서비스-CMB 초고속인터넷 결합…내년 초 출시 목표

   
▲ (좌측부터) 김태율 CMB 대표, 임헌문 KT 매스총괄사장

[아이티데일리] KT(회장 황창규)는 케이블방송사(SO)인 CMB(회장 이한담)와 이동통신·케이블 동등결합상품 출시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이스트(East) 사옥에서 임헌문 KT 매스(Mass)총괄사장과 김태율 CMB 대표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개최했다. KT는 CMB와 협력해 내년 초를 목표로 KT의 모바일 서비스와 CMB의 초고속인터넷이 결합한 동등결합상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50여 년의 역사를 가진 CMB는 케이블방송업계에서 강소기업으로 손꼽히는 사업자다. 서울을 비롯해 대전·대구·광주 등 광역시를 중심으로 약 160만 가입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T와 CMB는 앞서 올해 5월에 공동 광고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KT의 독자개발 기술인 ‘타깃팅 채널광고 시스템(VACAS, VOD AD?Channel AD switching System)’을 활용한 ‘지역광고 통합상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VACAS는 IPTV 특성상 전국 단위로만 송출할 수 있던 광고를 가구나 지역별로 구분해 송출해 주는 기술로, 이를 활용하면 CMB 권역에 속한 KT ‘올레tv’ 가입자에게 해당 지역의 광고를 내보낼 수 있다. 이를 통해 지역 광고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KT와 CMB 양사는 동등결합상품 출시로 통신사와 케이블방송사 간의 ‘윈-윈’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비자의 선택권이 넓어지고 가계통신비 절감 효과도 나타날 것이라는 예상이다.

임헌문 KT 매스총괄사장은 “이번 동등결합 상품은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케이블방송업계와 오랜 기간 논의를 거쳐 만반의 준비를 한 결과”라며, “국민기업 KT는 중소 케이블사업자와의 상생과 미디어·콘텐츠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앞으로도 계속 케이블방송업계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율 CMB 대표는 “지역광고 통합상품에 이은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계기로 긍정적인 미디어 생태계가 조성되기를 기대한다”며, “지역민들께서 부담 없이 보편적으로 이용하실 수 있는 고품질 방송 서비스 제공을 경영 이념으로, 50년 역사를 달려온 저희 CMB가 KT와 다양한 협업을 통해 지역민들께 보다 합리적이고 다양한 방송·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