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온아이 비아이매트릭스 비젠트로 아이티콤 엠투소프트 지티원 티맥스소프트 토마토시스템 포시에스 핸디소프트 데이터스트림즈 알티베이스 나무기술 알서포트 위엠비 엔키아 인프라닉스 마크애니 스콥정보통신 이글루시큐리티 지란지교시큐리티 파수닷컴 피앤피시큐어
12.20
뉴스홈 > 문화
넥슨, 신규개발조직 7개 독립 스튜디오체제로 개편재량권 부여하는 등 자율성과 독립성 강화

   
 
[아이티데일리] 넥슨(대표 이정헌)은 오는 16일 자회사를 포함한 신규개발 조직을 독립적 스튜디오 체제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은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 게임 시장의 트렌드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각 조직의 개발 철학과 개성에 기반한 창의적 게임 개발을 독려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개발 스튜디오에 프로젝트 신설 등 운영 전반에 대한 자율적인 권한을 부여할 방침이다. 넥슨은 스튜디오별 특성에 맞게 조직문화를 구축하고 자체 브랜드를 강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제도를 마련, 각 스튜디오의 개발 역량을 제고해나갈 계획이다.

스튜디오는 ▲데브캣 스튜디오 ▲왓 스튜디오 ▲원 스튜디오, 그리고 스튜디오 형태로 운영되는 개발자회사 ▲띵소프트 ▲넥슨지티 ▲넥슨레드 ▲불리언게임즈 등 총 7개다.

데브캣 스튜디오는 ‘마비노기’, ‘마비노기 듀얼’, ‘로드러너원’ 등을 개발한 김동건 총괄 프로듀서가, 왓 스튜디오는 ‘마비노기 영웅전’, ‘야생의 땅: 듀랑고’ 등을 개발한 이은석 총괄 프로듀서가, 원 스튜디오는 ‘FIFA 온라인’ 시리즈, ‘삼국지조조전 온라인’, ‘탱고파이브’ 등을 개발한 김희재 총괄 프로듀서가 키를 잡는다.

띵소프트는 넥슨 개발 부사장을 겸임하는 정상원 총괄 프로듀서가, 넥슨지티는 ‘서든어택’과 ‘던전앤파이터’의 라이브서비스를 이끈 김명현 총괄 프로듀서가, 넥슨레드는 ‘판타지워택틱스R(구 슈퍼판타지워)’, ‘액스(AxE)’ 개발을 이끈 김대훤 총괄 프로듀서가, 불리언게임즈는 ‘다크어벤저’ 시리즈 개발을 이끈 반승철 총괄 프로듀서가 맡는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새롭게 재편된 일곱 개의 개발 스튜디오들은 넥슨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나갈 키 플레이어가 될 것”이라며, “스튜디오별 자율과 독립성에 기반한 개성 넘치고 창의적인 게임이 개발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이번 조직개편과 함께 전체 사업총괄로 김현 부사장을, 모바일사업 총괄로 박재민 본부장을 선임했다. 김현 부사장은 넥슨과 네오위즈에서 ‘FIFA 온라인’의 모든 시리즈를 담당한 사업 전문가로, 2013년 넥슨에 합류했다. 박재민 본부장 역시 2015년 모바일사업본부 부본부장을 맡아 ‘다크어벤저 3’, ‘액스’, ‘오버히트’ 등 다양한 모바일게임을 이끌어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