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서포트 스쿱정보통신 지티원 비젠트로 알티베이스 데이터스트림즈 가온아이 마크애니 인프라닉스 파수닷컴 포시에스
04.21
뉴스홈 > 모바일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평균판매단가 전년비 16% 상승카운터포인트리서치, “프리미엄 폰 판매비중 높아 평균단가 상승”

   
▲ 스마트폰 글로벌 및 국내 평균판매단가 비교

[아이티데일리]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스마트폰의 평균판매단가(ASP, Average Selling Price)가 2016년 대비 1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글로벌 시장 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휴대폰 업체별 매출액 보고서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의 평균판매단가는 435달러로, 2016년 375달러였던 것에 비해 약 16% 가량 증가했다. 반면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의 평균판매단가는 249달러로, 전년 242달러 대비 3% 증가한 것에 그쳐 글로벌 가격과의 차이가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판매단가는 제조사의 매출액을 판매 수량으로 나눈 가격으로 제조사가 1차 유통채널에 스마트폰을 공급하는 가격을 계산한 것이다.

평균판매단가가 상승한 원인을 보면, 글로벌 스마트폰의 경우 프리미엄폰의 가격 인상에 따른 상승 요인이 있었다. 그러나 중국 브랜드들 중심으로 중저가 제품들의 판매량이 증가했고 인도 및 중동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에서 엔트리 레벨(Entry-level) 스마트폰의 판매가 늘어나면서 전체적인 가격은 소폭 오르는 데 그쳤다.

반면 국내 시장의 경우 삼성, LG, 애플이 국내 스마트폰 판매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국내에서 높은 판매 비중을 보이고 있는 프리미엄폰의 가격이 상승하면서 스마트폰 평균판매단가 상승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스마트폰의 기능이 고도화 되면서, 최근 프리미엄 스마트폰에는 OLED 디스플레이, 듀얼 카메라, 고용량 메모리 등이 기본적으로 탑재되고 있다. 작년말 출시된 ‘아이폰 X’의 경우 3D센싱 기능이 탑재됐고, 삼성 ‘갤럭시 S9’에서는 슈퍼 슬로우 모션, 듀얼 조리개 등 카메라 기능을 향상시켰다. 또 트리플 카메라를 적용한 ‘화웨이 P20 프로’ 등의 출시가 예정되면서 스마트폰의 평균판매단가는 올해도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