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7
뉴스홈 > 비즈니스IT
해커스랩, ‘비트포럼 2018’서 해킹방어보상형 블록체인 플랫폼 ‘모파스’ 선봬“개발기술력 앞세워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변화 이끌 것”

   
▲ 김성기 모파스 기술이사가 ‘사이버 보안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아이티데일리] 해커스랩(대표 김태순)은 지난 23일 강남 포스코P&S타워에서 진행된 ‘비트포럼 2018’ 컨퍼런스에서 ‘모파스(MOFAS)’ 플랫폼을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였다고 밝혔다.

김성기 모파스 기술이사는 이날 컨퍼런스에서 ‘사이버 보안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는 주제로 강연하며 “모파스는 블록체인 기술이 지닌 탈중앙화 이념을 토대로, 기존 안티바이러스 탐지기술과 패러다임에 변화를 꾀했다. 블랙 해커의 놀이터가 된 인터넷 환경에서 반대로 화이트 해커(선의의 해커)에게 보상을 줌으로써, 보다 건강한 생태계를 구축하는 방안으로 모파스를 설계하게 됐고, 이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갈 것”이라고 밝히고, “단순히 보안 솔루션 뿐 아니라, 이를 통해 IoT (사물인터넷) 환경이 ‘사물블록체인(Blockchain of Things, BoT)’ 환경으로 업그레이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그동안 블록체인 기술 및 암호화폐 주자들의 면면을 살펴본 결과, 소프트웨어 기술에만 집착하고 의존했던 것이 현실이었다. 그러나 우리는 기존에 지닌 솔루션 개발 기술력을 토대로 소프트웨어 기술과 하드웨어 기술을 동시에 응용 및 접목, ‘모파스’ 플랫폼을 최고로 빠른 거래처리 속도 구현과 파급력이 큰 활용도에 초점 맞출 것이다. 또 단순히 보안 분야 뿐 아니라 다양한 산업군에 확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모파스’ 기술진들은 이날 컨퍼런스에서 강연뿐만 아니라 부스 홍보도 진행, ‘모파스’의 특장점과 기술 소개 등으로 참관객들의 주목을 받으며 블록체인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회사는 올해 향후 수 개월간 모파스 플랫폼에 대한 국내와 해외 홍보를 지속하면서 프리세일과 크라우드펀딩 계획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모파스’ 플랫폼은 기존 보안제품의 한계점을 극복하고, 기존의 P2P 네트워크를 통한 해커들의 공격을 방어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이다. 사전방어 기술인 ‘킬체인 에코시스템 (Kill Chain Ecosystem: 능동 방어보상형 생태계)’ 모델을 정립하고, 이중화 블록체인 기술과 초고속 분산 네트워크 기술, 빠른 트랜잭션 처리를 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 ‘보상형 보안’ 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경제개념을 접목한 블록체인 플랫폼이기도 하다.

또한 ‘Hyper-DPoS’ 알고리즘을 적용해 기존의 PoW(Proof of Work: 작업증명) 방식의 물리적 전력소비와 채굴 상 리소스 문제를 개선하는 동시에, PoS(Proof of Stake: 지분증명) 방식의 지분이 한쪽으로 쏠리는 단점을 막고 보다 진화한 알고리즘을 채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 안티 멀웨어 솔루션인 ‘VPOS’는 ‘모파스’ 플랫폼 생태계 내의 한 축이 되는 제품으로, 악성코드에 대해 선제적인 방어 및 보안성 코드화를 목적으로 하며, 모파스 플랫폼 전체의 이용가치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 및 글로벌 보안 산업 전반에서의 파급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는 ‘블록체인이 미래다(Blockchain is the Future)’라는 주제로, 한국SW산업협회, 디센트레가 공동주최하고 벡터스, 모파스, 포레스팅 및 OSA 디센트럴라이즈드, 데이트코인, 스타그램 글로벌 등 블록체인 전문가 및 유망 암호화폐 개발진들이 연사로 나섰다. 행사에는 총 300여 명이 자리를 가득 메워 큰 관심과 반향을 이끌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