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서포트 스쿱정보통신 지티원 비젠트로 알티베이스 데이터스트림즈 가온아이 마크애니 인프라닉스 파수닷컴 포시에스
05.26
뉴스홈 > 모바일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2분기 연속 하락세카운터포인트리서치,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시장분석보고서 발표

   
▲ 2018년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 순위 및 시장 점유율

[아이티데일리] 올해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이 3억 6천만 대로 전년동기대비 3%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상위 10개 업체가 전체 시장의 76%를 차지하고 있으며, 600개 이상의 브랜드가 나머지 24%의 시장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양상이다.

1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분기별 시장 분석 보고서인 마켓 모니터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카운터포인트는 스마트폰 기능 및 디자인 정점에 이르면서 선진 시장에서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지고 있기 때문에 스마트폰 수요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신흥 시장에서는 여전히 스마트폰의 보급율이 45% 내외를 유지하고 있고, 스마트폰 가격이 저가에서 중저가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어 아프리카 및 APAC 지역에서는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은 시장점유율 22%를 기록하며 애플을 제치고 시장 선두에 올랐다. 삼성은 최신 플래그십 ‘갤럭시S9’과 ‘S9+’를 출시하며 전 분기에 이어 5% 상승했다. 남미 시장에서 3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선전하고 있다.

한편 애플은 ‘아이폰’이 5,220만 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면 전년 동기대비 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중 가장 많이 판매된 애플 제품은 ‘아이폰X’이며, ‘아이폰8’과 ‘8플러스’, 그리고 그 이전 아이폰 제품들의 판매가 동시에 이뤄지면서 ASP는 전분기 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은 특히 중국 시장에서 강세를 보였는데, 과거에 비해 프로모션이 약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이폰X’의 선전에 힘입어 전년대비 3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폰 론칭 전략 수정으로 인해 2018년 1분기에 플래그십 모델 런칭이 없었던 LG는 스마트폰 판매량 1,140만 대를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23%, 전분기대비 18%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1분기에 2,700만 대의 스마트폰 판매량을 기록한 샤오미는 전세계 시장의 8%를 차지하며 오포를 제치고 글로벌 순위 4위에 올랐다. 이 같은 실적은 중국에서 51%, 인도에서 134% 판매량 증가 등 꾸준히 신규 시장 공략에 의한 것으로 분석된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삼성은 주요 시장인 북미, 유럽 등에서는 견고한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으나, 세계 1위 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성장 중인 신흥 시장에서의 향후 성과가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인도에서 현재 샤오미에 밀려 주춤하고 있으나,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바탕으로 중저가 스마트폰의 가격 정책을 공격적으로 가져간다면 좋은 성과를 기대해 볼 만하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92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4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