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서포트 스쿱정보통신 지티원 비젠트로 알티베이스 데이터스트림즈 가온아이 마크애니 인프라닉스 파수닷컴 포시에스
07.23
뉴스홈 > 모바일
SK텔레콤, 5G급 초고속 ‘차세대 패킷 교환기’ 개발 완료서비스 특성별로 트래픽 자동 분류, 데이터 처리 효율 극대화…하반기 LTE망 선적용

   
▲ SK텔레콤의 5G급 초고속 ‘차세대 패킷 교환기’ 인포그래픽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삼성전자와 함께 ‘차세대 패킷 교환기’ 개발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패킷 교환기’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발생하는 모든 음성과 데이터 트래픽이 인터넷 망으로 접속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관문이다. 고속도로에 진입하기 위한 톨게이트에 비유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작년 11월 기존 대비 10배 이상 빠른 테라비트(Tb)급 패킷 처리 가속 기술을 개발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이 기술을 활용해 ‘차세대 패킷 교환기’ 상용 장비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참고로 1테라비트(Tb)는 1024기가비트(Gb)로, 128기가바이트(GB)에 해당한다.

‘차세대 패킷 교환기’는 빠른 처리 속도 외에도 자동으로 서비스 별 트래픽 특성을 구분하고 인터넷 망으로 연결하는 특징을 지닌다. 기존 패킷 교환기는 모든 데이터 트래픽을 특성 구별 없이 일괄 처리했다.

또한 이용자가 스마트폰에서 여러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멀티태스킹)해도, 각 서비스 트래픽을 개별적으로 처리한다. 이로써 복수의 서비스에서 동시에 트래픽이 들어올 때 발생하는 병목 현상을 최소화한다. 톨게이트 입구를 승용차·화물·버스 전용으로 구분해 전반적인 통행 속도를 높이는 원리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스마트폰에서 음악을 듣고 웹서핑을 하며 고용량 영화를 다운로드받는 등 여러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할 경우, 패킷 교환기가 자동으로 서비스별 트래픽 성격을 구분하고 인터넷 망 연결에 필요한 조치를 취한다. 따라서 동시에 여러 서비스를 쾌적한 환경에서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은 ‘차세대 패킷 교환기’가 5G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서비스를 보다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데 필수적인 장비라고 설명했다. 5G가 상용화되면 가상현실·증강현실은 물론 홀로그램과 같은 새로운 멀티미디어 콘텐츠가 활성화되고, 자율주행차 등 기존 오프라인 서비스를 무선으로 연결하는 서비스가 등장한다. 따라서 ‘차세대 패킷 교환기’가 서비스별 트래픽을 나눔으로써 5G의 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을 최대 효율로 끌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SK텔레콤은 ‘차세대 패킷 교환기’ 개발에 활용한 ‘5G 패킷 처리 가속 기술’ 관련 백서를 온라인에 공개했다. 관련 생태계를 키우기 위해서다. 관심 있는 통신장비 업체들은 백서를 자유롭게 열람하고, 응용 장비 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5G 상용화에 앞서 올해 하반기 중 LTE망에 ‘차세대 패킷 교환기’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현장 적용 시험(필드테스트)도 추진하고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차세대 패킷 교환기’와 같이 5G 네트워크 성능을 최대로 끌어낼 수 있는 기술 개발을 확대하고, 국내 장비 업체, 중소기업이 같이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육성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