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4
뉴스홈 > 모바일
LG유플러스, ‘U+데이터충전소’ 출시데이터 선물 편의성 향상…데이터 사용량 등 분석 및 관리 가능

   
▲ LG유플러스가 ‘U+데이터충전소’를 출시한다.

[아이티데일리]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모바일 데이터 선물·충전·관리를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전용 앱(App) 서비스 ‘U+데이터충전소’를 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U+데이터충전소’는 모바일 데이터 관련 요청을 쉽고 빠르게 해결해주는 LG유플러스 이용자 전용 서비스다. 그간 고객센터 및 홈페이지에 분산돼 있던 데이터 선물하기, 충전하기, 관리하기 등의 기능을 한 곳에 모아 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데이터 선물하기’의 경우, 한 번 설정으로 결합된 가족에게 매월 ‘데이터 자동주기’가 가능해 반복적으로 전화번호를 입력하고 데이터를 보내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가족간 주고받기 횟수 제한 없이 매월 40GB를 나눠 쓸 수 있는 ‘속도 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 이용자의 경우 ‘U+데이터충전소’를 통해 더욱 간편하게 데이터를 선물할 수 있다.

‘데이터 충전하기’도 간결해졌다. ‘U+데이터충전소’ 첫 화면에서 ‘충전하기’ 버튼만 누르면 2년 이상 장기 가입자에게 제공되는 데이터2배쿠폰, 데이터상품권 등 자동으로 본인이 이용 가능한 방법만 보여진다. 데이터 구매 시에는 청구서, 신용카드, 소액결제, 계좌이체, 도서 및 문화 상품권 등 다양한 결제 수단을 지원한다. 가족간 데이터를 즉시 요청할 수 있는 ‘조르기’ 기능도 있다. 충전하기와 마찬가지로 앱 첫 화면에 배치돼 쉽게 데이터 요청을 보낼 수 있다.

‘데이터 관리하기’를 통해서는 본인의 데이터 사용량 파악도 용이하다. 최근 4개월 동안의 데이터 사용량을 그래프로 나타내주며, 이용 내역을 통해 데이터를 얼마나 주고받고 사용했는지 따져보며 본인에게 알맞은 요금제를 찾는데도 유용하다는 설명이다.

김새라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장은 “기존에 고객들이 불편해하던 고객센터앱의 분산된 데이터 관련 기능을 전용 앱으로 통합시켜 한곳에서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모바일 서비스에서 느끼는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이를 반영한 최적의 서비스 제공하고자 주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U+데이터충전소’는 9일부터 LG유플러스의 모바일 이용자라면 누구든지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앱 이용에 따른 데이터 사용료는 발생하지 않는다. 데이터 선물하기는 LG유플러스 가입자간 사용 가능하다. 안드로이드와 IOS(7월 중순 출시 예정)의 앱 마켓에서 내려 받을 수 있으며 두 운영체제(OS) 모두 모바일 외 단말기에서는 이용할 수 없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