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온아이 비아이매트릭스 비젠트로 아이티콤 엠투소프트 지티원 티맥스소프트 토마토시스템 포시에스 핸디소프트 데이터스트림즈 알티베이스 나무기술 알서포트 위엠비 엔키아 인프라닉스 마크애니 스콥정보통신 이글루시큐리티 지란지교시큐리티 파수닷컴 피앤피시큐어
12.19
뉴스홈 > 모바일
SK텔레콤-소방청, ‘T맵’에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 탑재응급차 위치와 사고 지점 분석해 출동 경로 주행 차량에 응급차 접근 알람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이 ‘T맵’에 첨단 기술을 적용해 사고 골든 타임을 지킨다.

19일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소방청, 국토교통부와 손잡고 T맵에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차·구급차 등 응급차량이 출동할 경우, 출동 경로에서 운행하는 차량에 이를 알려준다. 운전자는 23일부터 전국 고속도로에서 ‘T맵’을 켜고 있으면 자동으로 알람을 받게 된다.

   
▲ ‘T맵’ 사용 중 응급차량이 출동 중임을 알려주는 예시 화면

소방청 정보시스템이 응급차량 위치와 사고 지점을 SK텔레콤 커넥티드카 플랫폼 ‘스마트 플릿(Smart [Fleet])’ 서버로 전송하면, ‘스마트 플릿’은 응급차량의 최적 경로를 분석한다. 이어 응급차가 주행할 가능성이 높은 도로에서 ‘T맵’을 켜고 운행 중인 차량에 알람을 전달한다.

알람은 응급차량이 운전자로부터 멀리(700m~1500m)서 운행할 때와 가까이(300m~700m) 다가올 때 두 번, 팝업 형태로 제공된다. 운전자는 응급차량과 거리를 확인하고 미리 차선을 바꿔 길을 열어줄 수 있다.

   
▲ ‘T맵’에 탑재되는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 인포그래픽

SK텔레콤과 소방청은 월 이용자 수 1,100만 명이 넘는 국내 최대 내비게이션 ‘T맵’에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를 적용함에 따라, 응급차량이 사고 현장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크게 단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은 올해 2월 ‘스마트 플릿’ 플랫폼을 적용해 ‘T맵 V2X(Vehicle to Everything)’ 기술을 상용화하고, T맵 이용 차량이 급제동하면 뒤따르는 차량의 ‘T맵’ 화면에 일제히 경고 문구를 띄우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향후 SK텔레콤은 갓길 정차 차량 알람, 과속 차량 위험 알람, 긴급 출동 경찰차 알람 등 도로 위 안전을 강화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는 ‘T맵’ 및 커넥티드카 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T맵 V2X’ 기술을 통해 도로 위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덕곤 소방청 소방장비항공과장은 “재난 정보를 다양한 방법으로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민관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