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19
뉴스홈 > 보안/해킹
국내기업 40%, 문서보안 무방비 상태이스트시큐리티, 문서보안 인식 실태조사 ‘우리 회사 문서보안 체크해요’ 캠페인 결과 발표

[아이티데일리] 국내 기업 중 40%가 문서보안에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기업 또는 기관의 정보보호 정책과 규정을 알고 있다는 응답이 36%에 불과했으며, ‘잘 모른다’도 16.5%에 달해 기업 내부 교육의 필요성을 보여줬다.

31일 이스트소프트의 보안 전문 자회사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는 7월 정보보호의 달을 맞이해 진행한 문서보안 인식 실태조사 ‘우리 회사 문서보안 함께 체크해요’ 캠페인 결과를 발표했다.

기업과 기관에서 근무 중인 직장인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우리 회사 문서보안 함께 체크해요’ 캠페인은 직장인의 문서보안에 대한 평소 관심과 조직 내 문서 보호 체계에 대한 실태를 살펴볼 수 있는 질문으로 구성됐다. 설문조사는 7월 11일부터 2주간 진행됐으며, 기업 및 기관에 근무하는 직장인 총 502명이 참여했다.

설문 결과를 살펴보면 먼저 문서 보안 등 정보보호에 대한 인식 수준을 묻는 질문인 ‘우리 기업, 기관의 정보보호 정책과 규정을 잘 알고 계십니까?’ 문항에서 ‘잘 알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36.9%에 불과했으며 ‘잘 모른다’고 답한 응답자도 16.5%에 달해, 각 기업과 기관에서 보안 정책 및 규정에 대한 임직원 교육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직의 정보보호 실태 수준을 묻는 ‘우리 회사의 기밀 유출, 유실 방지가 얼마나 잘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응답으로는 전체 응답자의 절반에 근접하는 46.1%가 ‘최소한 또는 전혀 보호되지 않고 있다’고 답해, 적절한 정보보호 체계를 갖추지 못한 기업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스트시큐리티는 기업과 기관의 정보보호 실태를 확인해 볼 수 있는 설문과 더불어, 조직 내 업무용 문서 관리 현황을 확인해 볼 수 있는 문서보안 실태 설문도 함께 진행했다. 업무용 문서의 외부 유출에 대한 현황을 묻는 ‘업무상 내부 문서를 외부로 전송한 경험이 있는가’라는 질문에서는 전체 응답자의 약 70%가 ‘경험이 있다’라고 대답했으며, 외부 전송 방법은 이메일 89.2%, USB 24.3%, 메신저 17.6%(중복응답 허용) 순으로 집계됐다.

다만 대다수 직장인이 업무상 필요로 내부 문서를 외부로 전송하고 있지만, 약 40%의 기업과 기관에서는 문서의 중요도 등에 따라 접근 권한을 관리하거나 전송을 막는 등의 문서보안 체계를 갖추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약 20%에 달하는 기업은 ‘정기적인 내부 문서 백업을 하지 않고 있다’ 응답해 사용자의 고의, 실수 등으로 인한 업무용 문서 자료의 유실 및 유출에 여전히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 ‘우리 회사 문서보안 체크해요’ 설문 결과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