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5
뉴스홈 > 컴퓨팅
바른전자, 세계 최소형 ‘로라 복합모듈 SiP’ 개발보안 칩 탑재로 보안 이슈 원천 차단…“전 세계 사물인터넷 시장 적극 공략”

   
▲ 바른전자가 보안칩을 탑재해 세계 최소형 사이즈로 개발한 ‘로라 복합모듈 SiP’

[아이티데일리] 종합반도체 기업 바른전자는 세계 최초이자 최소형의 로라(LoRa) 복합모듈 SiP(System in Peckage) 개발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바른전자의 이번 ‘로라 복합모듈 SiP’는 가로·세로 10×10㎜(높이 1.3T)의 단일 패키지 내에 로라통신칩, 시큐리티칩과 각종 센서(자이로센서, 가속도센서)칩 등을 모두 담았다. 보안칩 기본 탑재는 세계 최초라는 설명이다.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가장 유사한 일본 M사 제품 대비 크기가 51%에 불과한 초소형이다. 기존 2차원 패키지 방식에서 칩 온 칩(Chip on Chip) 방식으로 3차원 구조설계를 통해 세계 최소형을 구현했고, EMI 쉴드(shield) 기술을 통해 센서 간 신호 간섭 문제까지 완벽하게 해결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바른전자는 특히 사물인터넷(IoT) 기기의 보안 취약이 사회 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보안칩을 기본 탑재해 보안 이슈를 원천 차단했다고 밝혔다.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유통 중인 IP 카메라 400개 제품 중 126개(32%) 제품이 보안에 취약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사물인테넷 시장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전 세계 1조 개의 센서가 깔리는 ‘트릴리언(trillion) 센서’ 시대가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2020년 세계 사물인터넷 시장이 1조 7천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바른전자는 패키지 설계부터 제조까지 20년 축적된 반도체 기술을 통해 세계 최소형 제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지난해에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로라 모듈 칩(6.0×7.5㎜, 0.91T)을 개발해 관련 매출이 크게 상승했다.

삼성전자를 거쳐 삼성전기 IoT신사업팀장(상무)을 지내는 등 해당 사업의 전문가로 꼽히는 이성수 바른전자 커넥티드 디바이스 사업본부장은 “생활가전·자동차 등 소비재, 제조·유틸리티·물류·교통 등 산업·서비스·소프트웨어 분야가 연결된 디바이스가 수년 내 250억 개에 이를 것”이라면서 “바른전자의 미래성장동력은 시스템패키지 분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전자는 내년 독일에서 개최되는 국제 로라 얼라이언스(LoRa Alliance Members Meeting)에 이 제품을 처음 선보이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 행사에는 구글, 알리바바, 시스코, 텔릿 등 글로벌 전문기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