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1
주요뉴스
뉴스홈 > 문화
한국MS-국립공주박물관, 애저기반 360도 VR 박물관 개관VR 기술 및 3D 콘텐츠로 언제 어디서나 24시간 관람 가능

   
▲ 국립공주박물관 VR박물관 예시

[아이티데일리]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이하 한국MS)는 충남 공주시에 위치한 국립공주박물관과 함께 MS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애저(Azure) 기반의 360도 VR 박물관을 개관했다고 3일 밝혔다.

국립공주박물관은 이번 디지털 박물관으로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전시를 제공하고, IT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전시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VR 전시관은 MS와 국립중앙박물관 소속 14곳의 각 지역 박물관과의 협동 프로젝트로 박물관에 전시돼 있는 유물 및 기록물을 효율적으로 저장, 기록, 관리하고 전시하려는 목적으로 기획됐다.

관람객들은 디지털 박물관을 통해 24시간 365일,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박물관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 또한 360도 3D 콘텐츠로 기존 전시에서 보지 못한 유물의 다양한 모습을 느낄 수 있다. 디지털 돋보기로 유물을 자세히 들여다볼 수도 있으며, 실제로 박물관을 이동하며 감상하는 것과 같은 몰입감을 체험할 수 있다.

국립공주박물관 측은 기존 전시기획 및 운영에 새로운 해법을 찾게 됐다고 설명했다. 애저를 기반으로 국립공주박물관의 문화유산 기록물을 3D 콘텐츠로 기록하고 클라우드에 저장함으로써, 효율적인 기록물 관리가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VR 콘텐츠는 박물관 큐레이터를 위한 교육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이전에 진행됐던 전시회를 다시 확인하고, 전시 공간에 대한 이해와 더불어 장단점을 살펴보며 전시 기획을 구상할 수 있다.

그 뿐만 아니라 박물관은 파워 BI(Power BI)로 대시보드를 구현해 방문자 수, VR 재생 수, 반복 재생 수 등 주요 통계 수치를 분석하고 이에 대한 결과를 시각화해 확인할 수 있다. VR 박물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의 디지털 동선에 대한 기록을 수집 및 분석, 개선할 부분을 확인해, 이를 전시 기획 및 행사 운영 관련 중요 의사결정에 참조할 수 있다.

국립공주박물관은 향후 무덤을 지키는 상상의 동물인 ‘진묘수’를 활용한 브랜딩 및 고고학자들의 실제 경험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영상을 제작하는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규동 국립공주박물관장은 “지방에 위치한 지리적 한계를 클라우드 기술 및 VR 박물관으로 극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는 문화유산에 대한 확장된 경험을 제공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 “역사적 보존 가치가 높은 유물들이기에 믿을 수 있는 파트너인 MS와 손잡았고, 박물관은 본질적 가치인 콘텐츠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현정 한국MS 공공사업부 총괄 전무는 “이번 사례는 문화예술계에서 IT기술을 활용한 성공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본보기”라며, “문화계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더욱 풍부한 콘텐츠 및 관람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함께 노력해가겠다”고 밝혔다.

국립공주박물관의 VR 박물관은 공식홈페이지에서 사이버투어로 관람할 수 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