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5
뉴스홈 > 컴퓨팅
삼성전자, ‘JBL·AKG·하만카돈’ 신제품 출시무선 이어폰, 헤드폰, 스피커 라인업 확대

   
▲ (왼쪽부터)‘AKG N700NCBT’, ‘JBL 언더아머 플래시’, ‘하만카돈 오닉스 스튜디오 5’

[아이티데일리] 삼성전자는 무선의 자유로움과 고품질의 사운드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JBL·AKG·하만카돈 신제품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은 ▲무선 이어폰 ‘JBL 언더아머 플래시(UA Flash)’, ‘JBL 인듀어런스 피크(Endurance Peak)’, ‘JBL 프리 엑스(Free X)’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AKG N700NCBT’ ▲무선 스피커 ‘하만카돈 오닉스 스튜디오 5(Onyx Studio 5)’ 등이다.

먼저 JBL의 블루투스 기반 무선 이어폰은 인체공학적 설계로 일상생활은 물론 운동 및 여행 중에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생생한 사운드, 오랜 사용시간, 보관과 동시에 충전 가능한 케이스 등이 특징이다.

특히 ‘JBL 언더아머 플래시’는 스포츠 브랜드 언더아머(Under Armour)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했다. ‘JBL 언더아머 플래시’는 어떤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착용감이 특징이며, IPX7 단계의 방수 성능과 휴대용 충전케이스와 함께 사용 시 최대 25시간 사용 가능한 배터리를 탑재했다. 또한 노이즈 캔슬링 기술을 통해 주변 소음을 제거해 사운드에 집중할 수 있도록 개발됐으며, 음악 감상 중에 이어폰을 빼지 않아도 상대방의 목소리를 또렷하게 들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JBL 인듀어런스 피크’는 파워훅 디자인으로 착용시 자동으로 전원이 켜지고 이어폰을 귀에서 빼면 자동으로 대기모드로 전환되며, 간단한 터치로 통화, 볼륨 조절, 음악 선곡이 가능하다. 더불어 ‘트위스트 락’ 기능이 있어 이어훅을 돌려 귀에 고정하면 잘 빠지지 않고, IPX7의 방수 성능을 지원하는 등 아웃도어 활동에도 적합하다.

지난해 10월에 출시된 초소형 완전 무선 이어폰 ‘JBL 프리 엑스’는 슬림핏 디자인과 젤타입 슬리브(Sleeves)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오토 스위칭’ 기능이 있어 음악 감상을 하다가 전화가 오면 자연스러운 통화를 할 수 있는 모드로 자동 전환된다.

무선 헤드폰 ‘AKG N700NCBT’는 가죽 이어 쿠션을 적용해 오랜 시간 사용해도 착용감이 편안하며, 헤드밴드에 메탈 소재를 적용했다. ‘AKG N700NCBT’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갖춰 비행기나 지하철 안처럼 소음이 많은 환경에서도 고음질 사운드 감상이 가능하며, 사용자의 청각 피로도도 낮춰준다. 이 제품은 블루투스 노이즈 캔슬링 모드로 감상 시 최대 23시간, 유선으로 연결 시 최대 36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블루투스 무선 스피커 ‘하만카돈 오닉스 스튜디오 5(Onyx Studio 5)’도 선보인다. ‘하만카돈 오닉스 스튜디오 5’는 우퍼 스피커를 장착해 깊고 풍부한 저음을 제공한다. 또한 원형 디자인과 패브릭 소재 커버, 메탈 손잡이 등이 특징이며,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기 좋을 뿐 아니라 한번 충전으로 8시간까지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하만의 프리미엄 사운드를 기본으로 완전 무선 솔루션, 인체공학 디자인, 노이즈 캔슬링 기능 등이 탁월하다”며, “급성장하고 있는 무선 이어폰, 헤드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