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1
뉴스홈 > 컴퓨팅
화웨이, 2019년 1분기 실적 발표…“매출 39% 성장한 268억 달러”올해 5G 대규모 구축으로 더 큰 성장 기회 기대
   
 

[아이티데일리] 화웨이는 2019년도 1분기 실적을 공개, 이 기간 매출이 전년보다 39% 증가한 약 268억 달러(약 1,797억 위안, 약 30조 5,620억 원)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전년보다 약간 높은 8% 성장을 보였다.

화웨이는 정보통신기술(ICT) 시설 및 스마트 기기에 집중하고, 비즈니스 운영을 지속적으로 높인 결과 이번 분기에도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올해 전 세계 국가들이 5G를 대규모로 구축할 예정이기 때문에, 화웨이의 캐리어 비즈니스 사업은 전례 없는 성장의 기회를 얻을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전망이다. 지난 3월 말 기준, 화웨이는 전 세계 통신 선도기업들과 5G 관련 40여개의 상용화 계약을 체결했으며, 전 세계 시장에 7만 개 이상의 5G 기지국을 공급했다.

화웨이의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사업부는 지난 1분기에 디지털 플랫폼을 출시했으며, ‘화웨이 인사이드’ 신규 전략을 선보였다. 화웨이는 유비쿼터스 연결성과 수준 높은 인텔리전스를 갖춘 디지털 플랫폼을 전달함으로써 디지털 중국의 근간과 디지털 세계의 핵심을 수립하는 데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또,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사업부는 지난 1분기에 세계 최초로 5G를 지원하는 와이파이6(Wi-Fi6) AP(access point)를 구축했다. 화웨이는 지난 3월 말 기준 전 세계 어느 기업보다도 많은 와이파이6 제품을 공급했다고 덧붙였다.

화웨이의 컨슈머 비즈니스 사업부 역시 지난 1분기 동안 지속적으로 혁신 제품들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했다. 화웨이는 지능적인 경험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하는 것을 핵심 전략으로 삼고 있다. 지난 1분기 동안, 화웨이는 5,900만여 개의 스마트폰을 공급했다. 화웨이는 PC, 웨어러블, 스마트홈 등 다른 사업 분야에서도 선도적이고 혁신적인 제품과 탁월한 사용자 경험을 전달하며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자사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화웨이 클라우드도 혁신을 거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화웨이는 최상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개발해 지능형 산업 구축을 위한 풀스택 AI 솔루션을 제공하고, 포괄적인 AI를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화웨이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기업과 개발자 수는 전 세계 100만 명 이상에 이른다.

지난 1분기, 화웨이는 싱가포르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으며, AI 모델 시장도 선보인 바 있다. 화웨이 클라우드의 원스탑 AI 개발 플랫폼인 모델아트(ModelArts)는 미국 스탠포드대학교에서 발표한 돈벤치(DAWNBench) 딥러닝 대회에서 이미지 분류 트레이닝 및 추론 부문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