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7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KT, 중기·벤처와 콜라보레이션으로 ‘5G 신사업’ 개척5G·AI·IoT 등 응용서비스 분야서 앞선 6개 기업 선정…공동 상품 및 서비스 개발 추진
   
▲ KT가 5G·AI·IoT 등 응용서비스 분야에서 6개 기업을 선정, 공동 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추진한다. 사진은(왼쪽부터) 이경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 이정훈 코아소프트 대표, 박현규 페타바이코리아 대표, 이윤희 애프터레인 대표, 신준우 오아시스VR 대표, 진성규 굳브로 대표, 김정완 에이테크 대표, 박종열 KT SCM전략실장

[아이티데일리] KT(회장 황창규)는 공동 사업이 가능한 유망 중소·벤처기업 발굴 프로그램인 ‘비즈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 시행 결과 AI딥러닝 기반의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보유한 페타바이코리아 등 6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비즈 콜라보레이션’은 중소·벤처기업이 보유한 기술 중 KT와 협업이 가능한 사업 아이템을 발굴해 아이디어 단계부터 사내 부서와 일대일로 매칭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선정된 기업은 연구개발, 특허출원, 시제품 제작, 마케팅·홍보 등을 위한 비용으로 최대 5,000만 원을 지원받는다.

KT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과 추천기업, 홈페이지에 접수한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부서와 공동 사업연계 아이디어 검증을 진행해 ▲페타바이코리아 ▲오아시스VR ▲코아소프트 ▲에이테크 ▲굳브로 ▲애프터레인 등 6개 기업을 선발했다.

오아시스VR은 엔터테인먼트와 게임을 융합해 상호 반응형 엔터테인먼트 VR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코아소프트는 AI 기반으로 이미지 데이터를 분석해 AR 실내 측위 길안내와 디지털 사이니지 서비스를, 에이테크는 스마트 팩토리 기술 보유 기업으로 제조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제품의 품질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굳브로는 IoT를 활용해 산업현장 안전관리 시스템을 개발하는 업체로, 굳브로가 개발한 ‘스마트 안전모’는 작업 현장 주변의 공기질 데이터 수집이 가능한 소형센서가 부착돼 있어 작업자의 안전 관리는 물론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 예방이 가능하다. 애프터레인은 미세먼지를 낮추는 공기정화 벤치를 개발한 기업으로 KT와 미세먼저 줄이기 공동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KT는 올해 안에 협업 영역을 블록체인, 커넥티드카 등 혁신 기술로 확대해 추가로 10개 내외의 중소·벤처기업을 선정해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등 기술력을 가진 업체들과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박종열 KT SCM전략실장은 “비즈 콜라보레이션은 중소·벤처기업과 동반 성장으로 5G 기반의 미래 신사업을 발굴하겠다는 KT의 강한 의지가 담긴 지원 프로그램”이라며, “발전 가능성이 높은 신기술 영역에서 중소·벤처기업과 공동 사업화를 통해 상호 윈윈하는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