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6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올해 글로벌 폴더블 스마트폰 180만 대 출하 전망카운터포인트 “미국 소비자 조사 결과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높은 구매 의사 보여”
   
▲ 2019~2023 폴더블 스마트폰 글로벌 전망치

[아이티데일리]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약 180만 대의 폴더블 스마트폰이 출하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연초 전망치에서 소폭 하향 조정된 것으로, 최근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강력한 무역 제재가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분석됐다.

5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는 폴더블 스마트폰 전망보고서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작년 11월 중국 스타트업 ‘로욜’이 세계 최초로 ‘플렉스파이(Flexpai)’라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공개했으나 내구성 등 완성도면에서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삼성과 화웨이 둘 중 하나가 글로벌 최초라는 타이틀을 거머쥘 것으로 예상해왔다.

당초 삼성은 올 4월 말 미국에서 갤럭시 폴드를 정식 출시할 것으로 계획했으나, 출시 준비 과정에서 디스플레이와 힌지 부분에 결함이 보고되면서 출시 일정을 연기한 바 있다. 여기에 삼성 ‘갤럭시 폴드’의 라이벌인 ‘화웨이 메이트X’ 또한 미국 무역 제재 영향으로 칩셋 수급과 구글 모바일 서비스(GMS) 사용에 제약을 받으면서, 단기내 신제품 출시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하지만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미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의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약 40%가 폴더블 스마트폰 구매 의사가 있음을 나타냈으며, 구매하려는 응답자 중 50% 이상은 삼성브랜드를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품의 혁신이 다소 둔화됐던 스마트폰 시장에서 폴더블 폰은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인 기능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카운터포인트는 2019년 1분기에 6인치 이상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의 판매량 비중이 56% 이상에 이를 정도로 대화면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분명한 상황이지만, 현재의 스마트폰 폼팩터 내 디스플레이는 크기 한계에 도달한 만큼 폴더블 폰의 등장은 시장의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더불어 삼성이 제품의 품질을 보완해 곧 출시할 예정이며, 화웨이도 하반기에는 중국시장에 폴더블 폰을 출시할 것으로 계획하고 있어, 출시 초기 소비자의 구매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높은 가격으로 인해 폴더블 스마트폰이 2019년과 2020년 사이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하지만 성숙기에 진입한 스마트폰 시장의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기대와 함께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앞다퉈 폴더블 폰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삼성의 ‘갤럭시 폴드’가 얼마나 완성도를 높여 출시될 지가 초기 시장 형성에 결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된다. 애플의 시장 진입이 예상되는 2021년을 기점으로 폴더블 시장은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이며, 이 후 제품 가격 인하와 새로운 폼팩터에 맞춘 콘텐츠의 확산에 따라 2023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약 4,500만 대의 폴더블 스마트폰이 출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