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0
뉴스홈 > 컴퓨팅
VM웨어,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 국내 서비스 개시데이터 센터서 클라우드까지 일관된 인프라 및 간소화된 운영환경 제공…“국내 기업 혁신 도울 것”
   
▲ VM웨어와 AWS가 공동 개발한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가 국내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이티데일리] VM웨어가 기술 지원을 통해 AWS와 공동개발한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VMware Cloud on AWS)’의 국내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VM웨어는 AWS 클라우드 상에 VM웨어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SDDC)를 구현, 동일한 아키텍처 및 운영 경험을 제공해 국내 기업의 혁신을 돕는다는 전략이다.

18일 VM웨어(대표 팻 겔싱어)는 AWS 서울 리전 내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의 서비스 시작을 발표, 국내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는 AWS 클라우드 상에 VM웨어의 엔터프라이즈급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 센터(SDDC)를 구현해 온프레미스 환경과 동일한 아키텍처와 운영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국내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지원한다. 또한, 데이터센터에서 클라우드까지 일관된 인프라와 간소화된 운영 환경을 제공해 클라우드로의 매끄러운 이전과 주문형(On-demand) 방식의 확장성, 차세대 애플리케이션 전략을 지원한다.

18일부로 본격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는 교통, 헬스케어, 금융 서비스, 제조업, 정유 및 가스, 정부기관 등 전 세계의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보안 컴플라이언스, 정보 보호, 데이터 주권 등이 중요한 업계에서는 해외 리전을 통해 기존의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를 사용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VM웨어 측은 이번 발표와 함께 기업들이 국내에 데이터를 보관하면서 AWS 서울 리전에서 제공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를 진행한 데이비드 베이트(David Bate) VM웨어 아시아태평양 지역 클라우드 총괄 부사장은 기업들이 클라우드를 운영하는 데 있어 ▲경제성 ▲데이터센터의 확장 및 연장 ▲DR(재해복구) 목적 ▲클라우드를 혁신 플랫폼으로 확장 등 4가지 사용 패턴을 발견할 수 있다고 짚었다.

데이비드 베이트 부사장은 “기업들은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를 통해 비즈니스 크리티컬 애플리케이션부터 전체 데이터센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범위를 선택해 클라우드로 이관할 수 있다”며 “간헐적 피크 타임을 위해 데이터센터의 동적 확장이 필요하거나, 새로운 지역에 데이터센터를 추가 설립할 때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를 사용하며 가상 테스크톱 확장 및 신규 애플리케이션 개발, 테스트에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는 ‘클라우드 파운데이션(Cloud Foundation)’을 통해 지원 가능하며 VM웨어, AWS 양사의 파트너를 통해 판매 및 제공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삼성SDS,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메가존클라우드, 영우디지탈 등 총 4개의 업체가 있다.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의 매니지드 서비스 파트너로는 오픈베이스, 굿모닝아이텍, 이테크시스템이 솔루션 파트너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비즈니스 도입을 돕기 위해 국내 컨설팅 업체인 메타넷글로벌과 협력할 계획이다.

   
▲ 전인호 VM웨어코리아 사장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를 이용하는 고객사례도 함께 발표됐다. 호주 빅토리아 주 산하 IT 운영기관인 세니텍스는 일부는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다른 일부는 클라우드에서 운용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아키텍처를 도입해 사용 중이다.

데이비드 베이트 부사장은 “세니텍스의 경우 ‘VM웨어 온 클라우드 AWS’를 운용하며, 기존 프로비저닝을 하는 데 10주가 넘게 소요됐던 작업을 22분으로 단축했다”며 “호주 빅토리아주 정부가 더이상 IT가 저해요인이 아니라고 인식을 바꾸게 된 계기”라고 설명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