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2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한컴, 중국 및 아시아 오피스SW 시장 공략 가속화中 웨이쉬그룹과 전략적 제휴 체결…‘MS오피스’ 대체 수요 기대
   
▲ 리 신 치앙 웨이쉬그룹 SW 및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부 총경리(왼쪽),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COO

[아이티데일리]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 이하 한컴)는 IT 유통 기업 웨이쉬그룹과 중국 및 아시아 대상 오피스SW 공급 및 판매를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웨이쉬그룹은 중국에 본사를 두고 오라클·인텔·애플·델·화웨이 등 500여 글로벌 ICT 기업들의 제품 및 서비스 10,000여 종을 중국·말레이시아·태국·싱가포르·필리핀 등 아시아 9개국 48,000여 유통 파트너들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자체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액은 약 9.5조 원에 달한다.

한컴과 웨이쉬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중국 및 아시아 지역을 대상으로 PC, 모바일, 웹 기반의 ‘한컴오피스’ 판매를 추진하고, 이를 위한 시장 조사 및 공동 프로젝트 등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한컴은 지난 30여년 간 국내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MS오피스’와 꾸준히 경쟁해왔다. 이 과정에서 축적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 2016년 ‘한컴오피스’에 ‘MS워드’를 탑재하는 호환성 구현에 성공, ‘MS오피스’의 대체재를 필요로 하는 국가들을 공략해왔다.

실제로 지난 2016년부터 러시아 리테일 채널 엠비데오(M.Video)와 엘도라도(Eldorado)를 통해 PC용 ‘한컴오피스’를 판매하기 시작했으며, 러시아 B2C 오피스SW 시장에서 10% 시장점유율을 달성했다. 지난 5월에는 러시아의 인터넷 서비스 기업 메일닷알유(Mail.Ru)의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에 웹오피스를 탑재하는 한편, 아마존웹서비스(AWS)의 기업용 서비스 ‘워크독스’에서도 웹오피스를 선보이면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한컴 관계자는 “PC-모바일-웹을 아우르는 풀오피스 라인업은 전 세계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 한컴만이 보유한 기술력”이라며, “세계적으로 클라우드 환경이 확대되고 있고 MS의 대안을 찾는 수요도 늘고 있는 만큼, 웨이쉬그룹의 독보적인 넓은 유통망을 연계한다면 글로벌 오피스 시장에서 더 많은 기회가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