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1
뉴스홈 > 보안/해킹
“지난 18개월간 금융계 대상 크리덴셜 스터핑 35억 건 발생”아카마이, ‘2019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 금융 서비스 공격’ 발표
   
 

[아이티데일리] 2017년 11월부터 지난 4월까지 18개월 동안 금융 업계를 대상으로 한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이 약 35억 건 발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은 공격자가 훔친 사용자 정보로 기업 웹사이트의 봇과 같은 자동화 툴을 활용해 로그인 시스템에서 검증을 시도하는 공격을 말한다.

8일 아카마이코리아(대표 이경준)는 금융 업계를 겨냥한 공격을 분석한 ‘아카마이 2019 인터넷 현황 보고서: 금융 서비스 공격(Akamai’s 2019 State of the Internet / Security Financial Services Attack Economy Report)’을 발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11월부터 2019년 4월까지 총 18개월의 분석 기간 동안 금융 업계를 대상으로 일어난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이 35억 건에 달해 고객 개인 정보와 금융 정보가 위협에 노출돼 있었다.

더불어 지난해 12월부터 올 5월까지 약 5개월 동안 금융을 포함한 전체 업계에서 발견된 피싱 도메인은 약 20만 개에 달했다. 이 중 66%는 소비자를, 34%는 기업을 공격 표적으로 삼았다. 소비자를 표적으로 한 피싱 도메인의 절반은 금융 업계 기업에서 발견됐다.

마틴 맥키(Martin McKeay) 아카마이 보안 연구원 겸 인터넷 보안 현황 보고서 수석 편집장은 “지난 1년 동안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피싱 공격의 증가로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이 꾸준히 증가했다”며, “공격자는 기존에 탈취된 인증정보 데이터를 피싱을 통해 보완한 후 계정을 탈취하거나 보완한 인증정보 목록을 되파는 방식으로 수익을 거둔다. 금융 업계와 소비자를 표적으로 한 경제가 생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카마이는 금융 서비스 부문에서 관찰된 공격의 94%가 ▲SQL 인젝션(SQL Injection, SQLi) ▲로컬 파일 인클루전(Local File Inclusion, LFI) ▲크로스 사이트 스크립팅(Cross-Site Scripting, XSS) ▲OGNL 자바 인젝션(OGNL JAVA Injection) 중 하나의 기법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그 중 OGNL 자바 인젝션을 활용한 공격은 2017년 11월부터 2019년 4월까지 18개월 동안 800만 건 이상이 발생했다. 아파치 스트럿츠(Apache Struts)의 취약점으로 인해 잘 알려진 OGNL 자바 인젝션은 패치가 배포된 이후에도 수년 동안 계속해서 사용되는 공격 기법이다.

공격자는 금융 서비스 업계를 대상으로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을 실행하거나 웹 기반 취약점을 이용하기 위해 주의를 돌리는 용도로 디도스(DDoS) 공격을 감행했다. 아카마이는 18개월 동안 금융 서비스 업계에서만 800건 이상의 디도스 공격을 발견했다.

마틴 맥키 편집장은 “공격자는 금융 서비스 기업의 약점인 소비자, 웹 애플리케이션, 가용성을 표적으로 삼는다”며, “공격을 감지하고 방어하는 능력 면에서는 기업이 더욱 발전하고 있지만 거점 방어에서는 여전히 실패를 겪고 있다. 기업은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도구를 사용하는 지능적인 공격자를 감지, 분석, 방어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