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1
주요뉴스
뉴스홈 > 컴퓨팅
자일링스, 900만개 시스템 로직 셀 탑재한 최대 용량 FPGA 발표“새로운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디바이스, 미래 가장 복잡한 기술 실현 도울 것”
   
▲ 자일링스 VU19P

[아이티데일리] 자일링스코리아(지사장 안흥식)는 세계에서 가장 큰 FPGA인 ‘버텍스(Virtex) 울트라스케일+(UltraScale+) VU19P’를 출시하고, 16nm(나노미터) 기반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제품군을 확장한다고 22일 밝혔다.

350억 개의 트랜지스터를 갖춘 ‘VU19P’는 단일 디바이스 상에서 전례 없이 가장 높은 로직 밀도와 가장 많은 수의 I/O를 제공함으로써 미래의 최첨단 ASIC 및 SoC 기술은 물론, 테스트 및 측정, 컴퓨팅, 네트워킹, 항공우주, 방위 관련 애플리케이션 분야의 에뮬레이션 및 프로토타이핑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자일링스는 ‘VU19P’가 새로운 FPGA 표준을 수립했다고 강조했다. ‘VU19P’는 900만 개에 이르는 시스템 로직 셀을 비롯해 초당 최대 1.5테라비트의 DDR4 메모리 대역폭 및 초당 최대 4.5테라비트의 트랜시버 대역폭과 더불어 2,000개 이상의 사용자 I/O를 갖추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가장 복잡한 SoC의 프로토타이핑 및 에뮬레이션은 물론, AI(Artificial Intelligence), 머신 러닝, 비디오 프로세싱 및 센서 융합에 사용되는 새로운 복잡한 알고리즘들을 개발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VU19P’는 당시 업계에서 가장 큰 FPGA였던 20nm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440’ 이전 세대 FPGA 보다 1.6배 더 크다.

자일링스의 제품 라인 마케팅 및 관리 책임자인 서밋 샤(Sumit Shah) 수석 매니저는 “개발자는 ASIC이나 SoC를 적용하기 전에 ‘VU19P’를 사용해 하드웨어 유효성 검사를 가속화하고, 소프트웨어 통합을 시작할 수 있다”면서, “이 제품은 세계 기록을 보유한 3세대 FPGA다. 첫 번째는 ‘버텍스-7 2000T’이고, 2세대는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VU440’, 그리고 이번에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VU19P’에 이르게 됐다. 하지만 이는 단지 실리콘 기술에 국한되는 것은 아니며, 이를 지원하는 검증된 견고한 툴 플로우와 IP도 함께 제공된다”고 밝혔다.

또한 자일링스는 ‘VU19P’에 광범위한 디버그 및 가시성 툴과 IP 세트가 지원되기 때문에 고객들이 차세대 애플리케이션 및 기술을 신속하게 설계하고 검증할 수 있는 포괄적인 개발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개발자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에 대한 공동 유효성 검사를 통해 실제 부품이 공급되기 전에 소프트웨어를 불러오고, 사용자 지정 기능들을 구현할 수 있다. 또한 자일링스 ‘비바도 디자인 스위트(Vivado Design Suite)’를 이용해 디자인 플로우를 함께 최적화할 수 있기 때문에 비용 및 테이프-아웃(Tape-Out) 리스크를 줄이고, 효율을 높이며, 시장출시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VU19P’는 2020년 가을에 일반에 공급될 예정이다.

Arm의 디자인 서비스 디렉터인 트랜 누웬(Tran Nguyen)은 “Arm은 차세대 프로세서 IP 및 SoC 기술을 검증하는 프로세스의 일부로 자일링스 디바이스를 사용하고 있다”면서, “새로운 ‘VU19P’는 Arm과 우리의 많은 에코시스템 회사들이 당사의 가장 야심 찬 로드맵 기술들을 설계, 개발 그리고 검증을 가속화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