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3
뉴스홈 > 생활경제
펭귄통신, SK·LG·KT 초고속·기가 인터넷가입 및 TV결합 등 설치 당일 현금 사은품 지원
   
 

[아이티데일리]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KT올레 등 통신 3사 인터넷 상품이 추가·변경되면서 소비자들은 본인에게 적합한 상품을 선택하기에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또한 잘못된 인터넷가입으로 인한 피해를 볼 수 있어 인터넷가입처 선택에 신중을 기하는 경우가 많다.

경기도 파주시에 사는 직장인 A씨는 기존 통신사 약정 만료로 인해 인터넷신규가입을 알아보면서 포털사이트를 통해 가장 검색량이 높은 인터넷 가입, 인터넷신청, 인터넷 가입사은품, 인터넷 가입 사은품 많이 주는 곳 등의 키워드를 검색해 봤다.

그 결과 통신사의 요금은 본사정책으로 동일하지만 업체에 따라 제공되는 혜택이 천차만별이었으며, 문제는 업체별 문의 시 당초 설명과 혜택이 다른 경우가 적지 않았다.

이렇게 소비자들은 인터넷설치, 신청 시 점점 복잡해지는 상품들 중에서 어떤 상품으로 가입하는 게 유리한지 선택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며 인터넷 가입 시 주는 사은품과 혜택이 업체마다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꼼꼼하게 비교해서 따져보고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문가들이 말하고 있다. 

한편 공식 인터넷가입 비교사이트에서는 한눈에 여러 통신사의 가입 조건 및 혜택을 비교해보고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인터넷 가입 비교사이트는 초고속인터넷, 각종 결합상품 등 각 통신사의 다양한 정보에 대한 비교가 수월하다고 관계자들은 말한다.

특히 인터넷 가입 뿐만 아니라 현재 사용 통신사에 대한 불편이나 약정 기간 만료 등의 이유로 통신사를 변경해야 할 때도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맞춤 상담을 받는 이용자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공식 승인 인터넷 가입 비교사이트 ‘펭귄통신’ 관계자는 "인터넷 가입 시 과장광고에 현혹되지 말고 통신사마다 요금제와 휴대폰 결합할인이 다르기 때문에 어느 통신사를 선택하는지에 따라 통신비에 차이가 생긴다. 때문에 가족구성원이 사용 중인 핸드폰 통신사가 많은 쪽으로 가입하여 결합할인을 받고, 저렴한 통신요금에 인터넷 가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SK, LG, KT 통신사별 휴대폰결합할인 상품에는 엘지유플러스의 ‘가족무한사랑’, SK브로드밴드의 ‘온가족프리, 온가족플랜, 온가족할인’, KT의 ‘총액결합할인’ 등으로 고객은 휴대폰과 결합하여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펭귄통신 측은 설명했다.

현재 15만명 이상의 회원이 활동 중인 네이버 인터넷가입 공식 카페 ‘펭귄통신’은 일평균 3,000명 이상, 누적 830만명 이상의 방문자를 기록하여 ‘방문률 1위 인터넷비교사이트’로 손꼽히고 있으며, 일별 접수현황과 사은품 지급리스트를 투명하게 게재하고 있어 호평을 받고 있다.

또한, 고객 실제 개통후기 600건 이상으로 높은 신뢰도를 얻고 있으며 경품고시제 시행 이후 가이드내 최대 수준의 사은품만 지급하여 현 기준 최대 46만원의 사은품을 지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인터넷신규가입 신청 후 설치 당일 현금 사은품을 지급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펭귄통신 관계자는 “인터넷신규가입을 고려 중인 소비자들은 여러 걱정이 많다. 경품고시제 시행 이후 가입 상품(요금제)에 따라 최대 수준의 사은품을 받는 것과, 빠른 설치일정 유무, 사은품 지급까지 소요되는 시간, 소비 환경에 따른 월요금 등, 이러한 고민들을 해결해드리기 위해 전문 상담사들을 배치해 요금 컨설팅을 해드리고 있으며, 당일 설치받는 경우 오후 4시 이전건은 당일 현금 사은품 지급, 오후 4시 이후 설치건은 다음날 사은품을 지급해 불안감을 해소해드리고 있다”고 전했다.

인터넷가입 관련 자세한 소식은 펭귄통신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